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좋은 언어

너무 일찍 혹은 너무 늦게 도착한 사랑과 어긋난 길들

페미니즘은 여성이 무엇이고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생각을 확장시켜

「B사감과러브레터」 이어쓰기 ①사랑의 진실 ②B사감과 자매들 ③B사감과 운명의 화살 ④그리고 소문은 단련된다 2 ⑤신여성 ⑥눈물

‘왜’와 ‘만약’을 허용하는 역사학적 상상력

코로나 시대의 역설

김소월 혹은 흰 달의 노래를 찾아서

일제강점기 장안을 사로잡은 유행가, 트로트

눈 오는 밤, 식민지 북국의 한 로맨티스트

‘디귿’ 없는 글쓰기

밀란 쿤데라, 두 번의 추방

앵앵시사(櫻櫻詩社) 문우들

민족혼의 숙소 현저동 101번지

쓸쓸하고 초라했던 만년의 자화상

씨앗처럼 정지하라, 꽃은 멈춤의 힘으로 피어난다

고생은 참을 수 있지만 치욕은 참을 수 없었던 시인 부재(不在) 하는 방랑자 '예술의 목적은 인생’이라던 고독한 ‘원형적비평가’ 멋, 술 그리고 病

①나 세상 떠날 때,그가 울까봐 걱정이다 ②한 달 동안,감정적

엄마가 사준 옷

아빠를 중고로 팔아버렸어

①숭어 이야기 ②바보의 웃음 ③통증이 오는 시간

공포의 대상 혹은 욕망의 주체

팬데믹 시대, 인간의 존엄을 향한 작가들의 질문

부자를 만들어주는 요술책들

1980년대 영국 사회에 대한 세밀하고도 방대한 증언

되풀이 속에서 되풀이되는

또 다른 벽, 타문화와 역사에 대한 선이해

신석정 시인의 영역 시선집을 내며

대산세계문학총서,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2020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기획특집

「B사감과러브레터」 이어쓰기

기획특집 B사감과 러브레터 이어쓰기

현진건(1900~1943)은 소설, 번역, 수필, 비평 등에 걸쳐 두루 작품활동을 하며 근대문학 초기에 단편소설 양식을 개척하고 사실주의 문학의 기틀을 마련한 소설가입니다.
1925년 《조선문단》 2월호에 발표된 그의 단편소설 「B사감과 러브레터」는 B사감이라는 위선적 인간형을 풍자하고 그를 통해 위선이 종국에는 비애로 이어지는 아이러니를 극대화하며 누구에게나 잠재되어 있는 인간의 이중성을 그려내고 있습니다. 그로부터 95년이 지난 오늘 구효서 전경린 한창훈 백가흠 윤미현 김세희 등 여섯 작가가 다양한 상상력으로 「B사감과 러브레터」 그 이후의 이야기를 그려냅니다. 현진건 소설의 감동과 여운을 되새겨 보시기 바랍니다.


「B사감과 러브레터」 줄거리

C여학교 교원 겸 기숙사 사감 노릇을 하는 B여사는 딱장대요 독신주의자요 차진 야소꾼으로 유명하다. 사십 가까운 노처녀인 그는 주근깨투성이에 처녀다운 맛이란 없는 성격인데다 외모는 누렇게 곰팡 슬은 굴비를 생각나게 한다. 그런 그녀를 기숙생들은 몸서리치리만큼 무서워했다. B여사가 질겁하고 가장 미워하는 것은 기숙사로 배달되는 소위 ‘러브레터’였다. 기숙생에게 오는 서신을 일일이 검사하는 B여사는 러브레터를 발견하면 얼굴이 붉으락푸르락 손이 발발 떨리도록 성을 낸다. 편지를 받은 학생은 큰 재변을 만난 거나 다름없다. 곧장 불려가서 문초를 당하게 마련이다. 언제 어디서 만났는지, 청년이 어떻게 생겼는지 미주알 고주알 캐고 파며 넉넉히 십 년 감수를 시키고는 사내란 모두 마귀 같다고 비난한다. 그 뒤는 악마의 유혹에서 어린양을 구해달라며 무릎을 꿇고 기도를 올린다. 둘째로 싫어하는 것은 남자가 면회 오는 일이다. 친부모, 친동기간일지라도 핑계를 대 돌려보내기 일쑤다. 학생이 동맹 휴학을 하고, 교장이 설유까지 해도 그 버릇은 쉬 고쳐지지 않는다. 그런 참에, 기숙사의 밤이 깊어질 때 괴상한 소란이 벌어지는 일이 잦았다. 난데없이 깔깔대는 웃음과 속살속살대는 말낱이 새어 흐르는 것이다. 이상스럽다는 말이 나돌기도 했으나 잠꼬대 소리려니 했다. 그러나 이 수수께끼가 풀릴 때가 왔다. 한 방에서 같이 자던 학생 중 첫째 처녀가 소변을 보러 일어났다가 이상한 소리를 듣고 둘째 처녀와 셋째 처녀를 깨우고 만 것이다. 세 처녀는 들여오는 괴상한 소리에 귀를 소스라쳤다. "오! 태훈 씨! 그러면 작히 좋을까요." "경숙 씨만 좋으시다면 내야 얼마나 기쁘겠습니까?" "인제 고만 놓아요. 키스가 너무 길지 않아요? 행여 남이 보면 어떡해요." 간드러진 여자의 목소리와 정열에 찬 사내의 목청이 분명하였다. 감금이 지독한 이 기숙사에 이런 일이 생길 줄이야! 세 처녀는 처음엔 놀랍고 두려웠지만 호기심에 번쩍이며 ‘로맨틱’한 기분에 휩싸였다. 두 젊은 연인의 사랑놀음에 꿈결 같은 감정이 녹아 내리며 뺨조차 후끈후끈 달아올랐다. 소리는 또 이어졌다. "난 싫어요. 당신 같은 사내는 난 싫어요." 이번에는 매몰스럽게 내어대는 모양. "나의 천사, 나의 하늘, 나의 여왕, 나의 목숨, 나의 사랑, 나를 살려주어요. 나를 구해 주어요." 사내의 애를 졸이는 간청…… 세 여학생은 더 참고 있을 수가 없었다. 의아함과 호기심에 이끌려 소리나는 곳을 향해 곰실곰실 기어갔다. 그 방을 어림짐작하고는 깜짝 놀랐다. 사내라면 못 잡아먹어 침이라도 뱉을 듯했던 B사감의 방이었던 것이다. 계속해서 애원하고 읍소하는 남자 목소리가 들려왔다. 나의 사랑, 나의 애를 말려 죽이실 테요……내 생명을 맡으신 당신의 입술로…… 세 번째 처녀가 대담하게 방문을 빠끔히 열어 보았다. 여섯 개의 눈이 일시에 쏘아본 방안에는 예상할 수 없었던 광경이 벌어지고 있었다. 켜진 전등불 아래, 침대 위에는 기숙생들에게 온 소위 러브레터 봉투가 너저분하게 흩어져 있고, 알맹이도 두서없이 펼쳐진 가운데 B사감이 안경을 벗은 근시안으로 잔뜩 한 곳을 노리며 얼굴에 말할 수 없이 애원하는 표정을 짓고는 ‘키스’를 기다리는 시늉을 하고 있는 게 아닌가. 그녀는 무아지경에 빠져 편지지 한 장을 얼굴에 문지르며 말했다. "정 말씀이야요? 나를 그렇게 사랑하셔요? 당신의 목숨같이 나를……" 이렇게 뇌까리는 음성은 울음 가락을 띠었으니 더욱 모를 일이다. 세 처녀는 저마다 한마디씩 소곤거렸다. "에그머니, 저게 웬일이야!" "어마, 미쳤나 보아. 밤중에 혼자 일어나서 왜 저러고 있을꼬." "에그 불쌍해!" 그러는 그녀들도 때 모르는 눈물을 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