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좋은 언어

너무 일찍 혹은 너무 늦게 도착한 사랑과 어긋난 길들

페미니즘은 여성이 무엇이고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생각을 확장시켜

「B사감과러브레터」 이어쓰기 ①사랑의 진실 ②B사감과 자매들 ③B사감과 운명의 화살 ④그리고 소문은 단련된다 2 ⑤신여성 ⑥눈물

‘왜’와 ‘만약’을 허용하는 역사학적 상상력

코로나 시대의 역설

김소월 혹은 흰 달의 노래를 찾아서

일제강점기 장안을 사로잡은 유행가, 트로트

눈 오는 밤, 식민지 북국의 한 로맨티스트

‘디귿’ 없는 글쓰기

밀란 쿤데라, 두 번의 추방

앵앵시사(櫻櫻詩社) 문우들

민족혼의 숙소 현저동 101번지

쓸쓸하고 초라했던 만년의 자화상

씨앗처럼 정지하라, 꽃은 멈춤의 힘으로 피어난다

고생은 참을 수 있지만 치욕은 참을 수 없었던 시인 부재(不在) 하는 방랑자 '예술의 목적은 인생’이라던 고독한 ‘원형적비평가’ 멋, 술 그리고 病

①나 세상 떠날 때,그가 울까봐 걱정이다 ②한 달 동안,감정적

엄마가 사준 옷

아빠를 중고로 팔아버렸어

①숭어 이야기 ②바보의 웃음 ③통증이 오는 시간

공포의 대상 혹은 욕망의 주체

팬데믹 시대, 인간의 존엄을 향한 작가들의 질문

부자를 만들어주는 요술책들

1980년대 영국 사회에 대한 세밀하고도 방대한 증언

되풀이 속에서 되풀이되는

또 다른 벽, 타문화와 역사에 대한 선이해

신석정 시인의 영역 시선집을 내며

대산세계문학총서,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2020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나의 사진첩

앵앵시사(櫻櫻詩社) 문우들

천양희
시인, 1942년생
시집 『마음의 수수밭』 『너무 많은 입』 『오래된 골목』 『나는 가끔 우두커니가 된다』 『새벽에 생각하다』 등

왼쪽부터 임규찬 평론가, 이시영 시인, 필자, 권지숙 시인, 김사인 시인, 2007년 4월 

 
앵앵시사(櫻櫻詩社) 문우들


정약용의 「죽란시사(竹欄詩社)」를 닮고 싶어 「앵앵시사」로 이름 지은 우리들의 만남은 20년이 다 되어가지만 아직도 처음처럼 새롭다.
첫 꽃이 피면, 첫 참외가 익으면, 첫서리가 내리면, 첫눈이 내리면 한번 모이던 죽란시사의 동인처럼은 아니지만 그래도 두어 달에 한 번쯤은 만나, 술 한 잔에도 시절이 놓이고 노래 한 자락에도 각자의 인생을 얹히게 하는 문우들. 이시영 시인, 김사인 시인, 권지숙 시인, 임규찬 평론가 그리고 나(천양희). 가끔은 정호승 시인, 고형렬 시인 또 가끔은 평론가 염무웅 선생님도 자리를 함께 한다. 이 사진은 2007년 4월 윤중로에 벚꽃 보러 갔다가 찍은 사진인데, 사진 속의 권지숙 시인이 지난 2월 8일 꽃 지듯 세상을 떴다. 참으로 안타깝고 애석한 마음 둘 곳 없다.
한동안 안 보면 보고 싶고 마음이 답답하면 생각나는 친구들이라서 나에게 기억의 한 시절은 존재의 한순간처럼 느껴진다. 슬픔은 절반씩 나누고 아픔은 함께 지고 갈 수 있는 친구들이기 때문이다. 우리들의 우정은 보이지는 않지만 마음에 스며드는 향기와 같아 시간을 오래 품고 있는 것이란 생각이 든다. 나는 그들에게서 가장 힘 있는 격려를 얻는다. 고마운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