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좋은 언어

너무 일찍 혹은 너무 늦게 도착한 사랑과 어긋난 길들

페미니즘은 여성이 무엇이고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생각을 확장시켜

「B사감과러브레터」 이어쓰기 ①사랑의 진실 ②B사감과 자매들 ③B사감과 운명의 화살 ④그리고 소문은 단련된다 2 ⑤신여성 ⑥눈물

‘왜’와 ‘만약’을 허용하는 역사학적 상상력

코로나 시대의 역설

김소월 혹은 흰 달의 노래를 찾아서

일제강점기 장안을 사로잡은 유행가, 트로트

눈 오는 밤, 식민지 북국의 한 로맨티스트

‘디귿’ 없는 글쓰기

밀란 쿤데라, 두 번의 추방

앵앵시사(櫻櫻詩社) 문우들

민족혼의 숙소 현저동 101번지

쓸쓸하고 초라했던 만년의 자화상

씨앗처럼 정지하라, 꽃은 멈춤의 힘으로 피어난다

고생은 참을 수 있지만 치욕은 참을 수 없었던 시인 부재(不在) 하는 방랑자 '예술의 목적은 인생’이라던 고독한 ‘원형적비평가’ 멋, 술 그리고 病

①나 세상 떠날 때,그가 울까봐 걱정이다 ②한 달 동안,감정적

엄마가 사준 옷

아빠를 중고로 팔아버렸어

①숭어 이야기 ②바보의 웃음 ③통증이 오는 시간

공포의 대상 혹은 욕망의 주체

팬데믹 시대, 인간의 존엄을 향한 작가들의 질문

부자를 만들어주는 요술책들

1980년대 영국 사회에 대한 세밀하고도 방대한 증언

되풀이 속에서 되풀이되는

또 다른 벽, 타문화와 역사에 대한 선이해

신석정 시인의 영역 시선집을 내며

대산세계문학총서,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2020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문학과 미술의 만남

좋은 언어


좋은 언어

외치지 마세요
바람만 재티처럼 날아가버려요.

조용히
될수록 당신의 자리를
아래로 낮추세요.

그리고 기다려보세요.
모여들 와도

하거든 바닥에서부터
가슴으로 머리로
속속들이 굽이돌아 적셔보세요.

하잘것없는 일로 지난날
언어들을 고되게
부려만 먹었군요.

때는 와요.
우리들이 조용히 눈으로만
이야기할 때

허지만
그때까진
좋은 언어로 이 세상을
채워야 해요.

- 신동엽 시 「좋은 언어」 전문

박영근 / 좋은 언어 / 캔버스에 유화 / 72.7X60.6cm / 2019

 


신동엽
시인. 1930~1969년
시집 『삼월(三月)』 『발』 『껍데기는 가라』 『4월은 갈아엎는 달』 『주린땅의 지도원리(指導原理)』 『우리가 본 하늘』 등

그림
박영근
화가, 성신여자대학교 서영화과 교수. 1965년생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및 동대학원 졸업, 개인전 30회(아라리오갤러리,
아르코미술관, 금산갤러리 등) 및 단체 초대전(몽유전:마술적 현실/국립현대미술관, Who is Alice/Light gallery, 박물관 이미지전/동덕여자대학교박물관, 상차림의 미학전/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 Artist with Arario 2012 Part 3/아라리오갤러리 등)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