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탄실이와 주영이

라다크, 네 눈물은 신의 발등 위에 떨어질 거야

한 아웃사이더의, 이야기 만들기에 대한 홀림

‘한 조각 꽃잎이 져도 봄빛이 깎이’는 것을 읽어내는 것이 문학

특집을 기획하며 ①고양이 사냥의 추억 ②최초의 반려묘 까맹이부터 이백 살 사이보그 고양이까지 ③펫은 실전이다 ④해방촌의 반려종들을 위하여

텍스트에 대한 경의

자파(自派)의 탄생

한 사람이 곧 하나의 우주이다

『반노』는 ‘인간’을 지키자는 처절한 투쟁기였다

하루 2천640번 금형을 드나든 손의 기록

아름다움에 다다르려는 맹렬한 노력

홍진에 묻힌 분내……

추운 날의 벗, 세한삼우(歲寒三友)

노을바다의 장엄

양요리루 의자에서 커피를 압음하니 문명개화 이 아닌가

넣을 것 없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

제27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시 부문 수상작 리뷰-소설부문 수상작 리뷰-번역부문

얇아지는 장편, 환영할 일인가

①소각,저작 ②외경,당신은 시를 쓰는 사람인가요

①30년의 끝 ②양들의 침묵

새(NEW)

거울의 미로

①녹색문명(綠色文明) 시대의 숲 ②새끼 ③재와 유리의 미래

소설답지 않은, 그래서 더 공감하는

이광수, 일본에서 크게 취하다

머릿속에 쌓인 문제를 풀 수 없을 때

불안과 행운 사이에서

엘리엇 업데이트하기

‘더듬더듬 먼 길’을 가는 시와 번역

경계없는 예술 향한 10년여의 노정

대산창작기금,대산세계문학총서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3차 리더십 캠프 및 아시아프론티어클럽(AFC) 발대식 개최

이 계절의 문학

얇아지는 장편, 환영할 일인가

글 정진영 ㅣ 문화일보 기자,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1981년생
장편소설 『도화촌 기행』 『침묵주의보』,공저서 『한국대중음악명반100』 등


점점 얇아지고 있다. 최근 편집국으로 배달되는 한국 장편소설을 보며 드는 생각이다. 변화에는 이유가 있기 마련이다. 소설은 모든 문학 장르 중 에서 가장 대중친화적이다. 뒤집을 근거가 없다면, 소설이 얇아지는 이유는 독자가 원하기 때문이라 는 결론을 내는 게 맞을 것이다.
이 같은 변화를 주도하는 주체는 대형출판사들 이다. 창비가 지난 9월 경장편 시리즈 ‘소설Q’를 선 보이기 시작했다. 현대문학 출판사는 지난해부터 디자이너·일러스트레이터와 협업한 경장편 시리 즈 ‘핀’을 매월 출간하고 있다. 민음사는 지난 2013 년부터 경장편 시리즈 ‘오늘의 젊은 작가’를 꾸준히 내놓고 있다. 대형출판사가 신인 작가를 발굴하는 장편소설 공모전에서도 변화가 엿보인다. 창비는 지난해부터 장편(200자 원고지 800장 이상)을 대상으로 하던 ‘창비장편소설상’의 모집 범위를 경장편으로 넓혔다. 문학동네 출판사도 장편을 대상으로 하던 ‘문학동네 소설상’의 모집 범위를 지난 2017년부터 경장편으로 확장했다. 자음과모음 출판사는 지난 해부터 경장편만을 대상으로 하는 ‘경장편소설상’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베스트셀러 순위를 보다가 문득 의문이 들었다. 소설이 얇아지는 이유가 정말 독자가 원하기 때문 일까. 국내 최대 규모 서점인 교보문고에서 최근에 월별로 가장 많이 팔린 국내소설이 어떤 작품인지 살펴봤다. 4월과 5월에는 『제10회 젊은작가상 수 상작품집』(문학동네), 6월과 7월에는 조정래 작가 의 『천년의 질문』(해냄출판사) 1권, 8월과 9월에는 김진명 작가의 『직지』(쌤앤파커스) 1권이었다. 4월 이전에는 조남주 작 가의 『82년생 김지영』(민음사)이 장기간 1위를 차지한 터라 논외로 하겠 다.
『천년의 질문』은 총 3권, 『직지』는 총 2권으로 구성돼 있다. 경장편보 다 분량이 훨씬 많은장편이 소설 부문 베스트셀러 정상을 차지한 이 유는 무엇일까. 물론 조정래 작가와 김진명 작가는 잘 팔리는 작가다. 그런데 이유가 오직 그것뿐일까. 경장편보다 분량이 많은 장편이 베스 트셀러 수위를 차지한다는 사실은 그런 소설을 원하는 독자가 많다는 방증이 아닐까. 월별로 가장 많이 팔린 외국소설을 살펴봤다. 4월에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인어가 잠든 집』(재인), 5월에는 야쿠마루 가쿠의 『돌이킬 수 없는 약속』(북플라자), 6~8월에는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죽 음』(열린책들) 1권, 9월에는 루시 모드 몽고메리의 『빨간 머리 앤』(더모 던)이었다. 모두 상당한 분량을 자랑하는 장편이다.





지금까지 취재를 하며 파악한 경장편이 늘어나는 이유는 크게 세 가 지다. 우선 독자 입장에서 살펴보면, 경장편은 기존 장편보다 빠르게 완독의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소설이다. 독자 입장에선 장편보다 경장 편이 상대적으로 읽는 데 시간 부담이 적다. 다음으로 작가 입장에서 살펴보면 장편보다 경장편이 상대적으로 쓰는 데 부담이 덜하다. 해가 갈수록 장편을 연재할 수 있는 지면이 줄어드는 게 현실이다. 이런 상 황에서 전작 장편을 쓰는 일은 작가에게 큰 부담이므로 경장편은 좋 은 대안이다. 그렇다 보니 출판사 입장에선 장편보다 경장편이 원고를 확보하기가 수월하다. 소설이 얇아지는 이유는 이들 3자의 요구가 맞 아 떨어진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소설이 얇아지는 현상이 마냥 환영할 일인지는 의문이다. 산업 측면 에서 보면, 소설은 콘텐츠 산업의 핵심인 이야기 산업의 원천이다. 지 난 2014년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장편 ‘해리포터’ 시리즈가 1997년 부터 2006년까지 10년간 올린 매출액은 약 308조원이다. 같은 기간 한국의 반도체 수출액인 231조원보다 33.3% 많다. 넷플릭스 등 유료 동영상 콘텐츠 플랫폼 이용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이야기 산업은 미래산업으로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이야기 산업에 의미 있는 소 설은 장편이다. 실례로 단편 영화가 미학적으로 인정을 받을지는 몰라 도 의미 있는 수익을 올리는 경우는 없지 않은가. 하지만 한국 문학계 에서 소설의 주류는 단편이다. 단편은 장편과 다른 색깔과 호흡을 가지고 있어 이야기 시장에서 힘을 발휘하기 어렵다.
소설이 얇아지는 이유를 독자가 원하기 때문이라고 결론내는 것은 게으른 태도가 아닐까. 기업뿐만 아니라 정부까지 나서서 콘텐츠 산업 의 미래를 논하는 세상이다. 콘텐츠 산업의 핵심은 이야기 산업이고, 이야기 산업은 작가 없인 불가능하다. 지난 9월 스웨덴에서 열린 예테 보리 도서전에서 만난 김언수 작가는 "우리가 소설을 써서 종이를 팔 겠다고 마음을 먹으면 사양 산업에 종사하는 것이지만, 콘텐츠 산업의 소스를 만들겠다고 마음을 먹으면 미래 산업에 종사하는 것"이라고 말 했다. 그런 시각에서 보면, 작가는 첨단 산업에 종사하는 그 어떤 이들 보다도 첨단에 서 있는 존재일지도 모른다.
가능한 한 작가들이 더 깊이 있고 긴 서사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토 대를 만들어주는 게 미래의 먹거리 발굴을 위해서라도 중요하지 않을 까. 한국 문화의 영향력이 전세계적으로 커지고 있는 지금이 가장 좋 은 기회가 아닐까. 그런 토대가 만들어지면 작가가 가난하다는 편견도 사라지고 좋은 소설이 지금보다 훨씬 더 늘어나지 않을까. 점점 얇아지 는 장편을 바라보며 든 얄팍한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