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탄실이와 주영이

라다크, 네 눈물은 신의 발등 위에 떨어질 거야

한 아웃사이더의, 이야기 만들기에 대한 홀림

‘한 조각 꽃잎이 져도 봄빛이 깎이’는 것을 읽어내는 것이 문학

특집을 기획하며 ①고양이 사냥의 추억 ②최초의 반려묘 까맹이부터 이백 살 사이보그 고양이까지 ③펫은 실전이다 ④해방촌의 반려종들을 위하여

텍스트에 대한 경의

자파(自派)의 탄생

한 사람이 곧 하나의 우주이다

『반노』는 ‘인간’을 지키자는 처절한 투쟁기였다

하루 2천640번 금형을 드나든 손의 기록

아름다움에 다다르려는 맹렬한 노력

홍진에 묻힌 분내……

추운 날의 벗, 세한삼우(歲寒三友)

노을바다의 장엄

양요리루 의자에서 커피를 압음하니 문명개화 이 아닌가

넣을 것 없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

제27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시 부문 수상작 리뷰-소설부문 수상작 리뷰-번역부문

얇아지는 장편, 환영할 일인가

①소각,저작 ②외경,당신은 시를 쓰는 사람인가요

①30년의 끝 ②양들의 침묵

새(NEW)

거울의 미로

①녹색문명(綠色文明) 시대의 숲 ②새끼 ③재와 유리의 미래

소설답지 않은, 그래서 더 공감하는

이광수, 일본에서 크게 취하다

머릿속에 쌓인 문제를 풀 수 없을 때

불안과 행운 사이에서

엘리엇 업데이트하기

‘더듬더듬 먼 길’을 가는 시와 번역

경계없는 예술 향한 10년여의 노정

대산창작기금,대산세계문학총서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3차 리더십 캠프 및 아시아프론티어클럽(AFC) 발대식 개최

광화문글판

넣을 것 없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

정리 장근명 ㅣ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넣을 것 없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


- 윤동주 시인 「호주머니」 중



먼저 소리 내어 발음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갑북갑북.” 부풀어 오르다 쭉 내밀어지는 입을 시작으로 몸 전체가 가득 채워지는 느낌이 듭니다. 단지 발음해보는 것만으로도 기운이 생기거나 긍정적인 마음이 드는 단어가 있습니다. 반면 기분이 나빠지고 부정적인 마음이 들게 하는 단어도 있습니다. 우리가 말을 골라 해 야 하는 것은 꼭 듣는 사람을 위해서만이 아니라 말을 하는 나 자신에게도 영향을 주기 때문일 것입니다.
시대의 혹독한 추위를 견뎌내야 했던 청년 윤동주도 기운을 얻기 위해 우리의 생각보다 더 자주 이 단어를 되뇄을지 모릅니다. “갑북갑북 갑북갑북.”
발음하는 것만으로도 힘을 주는 고마운 단어들을 이번 겨울에는 입 밖으로 더 자주 꺼내봐야겠습니다.


광화문글판 선정회의
__ 2019년의 마지막인 겨울편 문안 선정을 위해 광화문글판 자문위원들의 추천과 공모를 받아 총 39편의 문안이 접수되었 다. 7명의 선정위원(성석제 소설가, 신준봉 중앙일보 문화부 부 장, 진은영 시인, 원혜진 ECD, 윤상철 교보생명 고문, 곽효환 대 산문화재단 상무, 박치수 교보생명 상무)이 이를 대상으로 토론 과 투표를 거쳐 윤동주의 시 「호주머니」와 천서봉의 시 「소한」 중 일부를 최종 문안후보로 선정했다. 이어 교보생명 브랜드통 신원의 선호도 조사와 내부 논의를 종합하여 「호주머니」를 최종 문안으로 선정하였다.

호주머니

윤동주

나뭇잎이 엻을 것 없서,
걱정이든,
후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