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탄실이와 주영이

라다크, 네 눈물은 신의 발등 위에 떨어질 거야

한 아웃사이더의, 이야기 만들기에 대한 홀림

‘한 조각 꽃잎이 져도 봄빛이 깎이’는 것을 읽어내는 것이 문학

특집을 기획하며 ①고양이 사냥의 추억 ②최초의 반려묘 까맹이부터 이백 살 사이보그 고양이까지 ③펫은 실전이다 ④해방촌의 반려종들을 위하여

텍스트에 대한 경의

자파(自派)의 탄생

한 사람이 곧 하나의 우주이다

『반노』는 ‘인간’을 지키자는 처절한 투쟁기였다

하루 2천640번 금형을 드나든 손의 기록

아름다움에 다다르려는 맹렬한 노력

홍진에 묻힌 분내……

추운 날의 벗, 세한삼우(歲寒三友)

노을바다의 장엄

양요리루 의자에서 커피를 압음하니 문명개화 이 아닌가

넣을 것 없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

제27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시 부문 수상작 리뷰-소설부문 수상작 리뷰-번역부문

얇아지는 장편, 환영할 일인가

①소각,저작 ②외경,당신은 시를 쓰는 사람인가요

①30년의 끝 ②양들의 침묵

새(NEW)

거울의 미로

①녹색문명(綠色文明) 시대의 숲 ②새끼 ③재와 유리의 미래

소설답지 않은, 그래서 더 공감하는

이광수, 일본에서 크게 취하다

머릿속에 쌓인 문제를 풀 수 없을 때

불안과 행운 사이에서

엘리엇 업데이트하기

‘더듬더듬 먼 길’을 가는 시와 번역

경계없는 예술 향한 10년여의 노정

대산창작기금,대산세계문학총서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3차 리더십 캠프 및 아시아프론티어클럽(AFC) 발대식 개최

문학현장

수상작 리뷰-번역부문

글 김용민 ㅣ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 교수, 1957년생
저서 『자연시에서 생태시로』 『생태문학』 『한국문학의 해외수용과 연구 현황』(공저) 『통일 이후 독일의 문화통합 과정』,역서 『말테의 수기』 『서동시집』 등

번역부문

한국 문학의
지평을 넓히다


제27회 대산문학상 번역 부문(독일어) 수상작으로 윤선영, 필립 하스 (Philipp Haas)가 번역한 박형서의 소설 『Nana im Morgengrauen(새 벽의 나나)』(오스트리아 Septime 출판사, 2019)가 선정되었다. 번역 부 문 심사의 기준은 첫째, 문학 번역으로서의 질과 수준을 담보하면서 원 문을 충실히 번역하고 있는가, 둘째, 문체가 유려하여 외국 독자들이 읽 기에 손색없는 가독성을 지니고 있는가, 셋째, 원작의 수준과 가치가 해 외에 소개할 만한가였다. 이번 수상작인 『Nana im Morgengrauen』은 모든 면에서 위 심사기준을 충족하고 있다. 일상의 세계 너머에 자리한 방콕의 환락가를 유머와 진지함 그리고 현실과 상상을 함께 버무려 묘 사하고 있는 원작은 여러 면에서 낯설고 문체 역시 까다롭기 그지없는 데 역자들은 이를 훌륭한 문학적 독일어로 옮김으로써 한국문학의 독 일어 번역 역사에서 또 하나의 성공한 모범사례를 만들어 내었다.
이번 수상작이 지닌 미덕은 500페이지가 넘는 방대한 작품임에도 처 음부터 끝까지 번역의 질을 고르게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많은 번 역 작품에서 후반으로 가면서 자칫 긴장감이 떨어지거나 원문을 축약 하거나 누락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Nana im Morgengrauen』은 분 량이 방대함에도 임의로 원문을 줄이지 않고 마지막까지 충실하고 꼼 꼼하게 원작의 표현을 재현하려 노력하였다. 하지만 좋은 번역은 원 작을 충실히 살린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다. 원작이 지닌 문학적 향기 를 해당 외국어로도 훌륭하게 드러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Nana im Morgengrauen』은 충실도와 정확도가 높으면서도 자연스럽고 매끄러운 독일어 번역을 통해 가독성 과 함께 문학성을 함께 겸비하고 있다. 독일어 문체 역시 작품의 흐름과 리듬을 잘 살림으로써 번역 작품의 문학성을 한층 끌어올리고 있다.
원작인 『새벽의 나나』는 소재나 이야기 그리고 서술 방식 모두가 매우 독특한 작품이다. 방콕 매춘 부들의 이야기를 환상적 리얼리즘의 기법으로 그려내면서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유머러스한 묘사 를 병행하고 있기에 이를 외국어로 옮기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번역자들은 강렬하고 어두운 분위기, 그로테스크한 장면들, 아이러니와 블랙 유머 그리고 진지하고 세밀한 묘사가 함께 섞여있는 원작의 특징을 잘 살려서 번역하였다. 특히 등장인물의 대화에 나오는 은어와 속어 등과 같은 까다로운 표현 도 아주 적절한 수위의 독일어로 옮기는 등 구어체에 대한 뛰어난 감각을 잘 보여주고 있다. 원작의 긴 문장도 흐트러짐 없이 매우 정확하고 유려하게 잘 번역한 것도 눈여겨볼 만하다.
다만 40명을 굳이 drei Dutzend(36명)로 번역하거나(8쪽), 에르하인트 폰 우웨를 Uwe von Rheindt로 옮길(128쪽) 필요가 있을까에 대해서는 의문이 든다. 그리고 아마도 편집 과정에서 실수 로 누락되었으리라 생각하지만 285쪽에서 “내가 육신이 없는 척, 세상이 존재하지 않는 척”한다는 데 카르트의 말을 번역하면서 부정사 nicht를 빠트려서 완전히 다른 의미가 되었다. 교정을 볼 때 좀 더 치밀하게 살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박형서의 원작 소설은 작품의 무대가 방콕이며 등장인물이나 소재 역시 모두 이국적이다. 그렇기에 이를 한국 문학으로 소개하는 것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가에 대해 심사위원들이 우려를 표하기도 하 였다. 하지만 원작의 이러한 특징은 “이제껏 우리가 한국 문학에서 볼 수 없었던 발랄한 도발과 상상 력, 소설의 질감”이라는 국내 평단의 평가처럼 오히려 오늘날의 한국 문학이 지닌 다양성의 폭과 깊이 를 잘 보여주기에 이러한 작품을 해외에 번역 출간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Nana im Morgengrauen』은 해당 언어권 독자들에게 낯선 표현을 의역하지 않고 원문을 충실 히 옮기면서도 가독성과 문학성을 충분히 견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한국인과 원어민 번 역자 모두 원작에 대한 확실한 이해와 탁월한 독일어 구사 능력을 지녔기에 가능한 일이라 생각된다.
독일어권 번역에서 이러한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음을 이번 심사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어에 능 통하고 한국 문화와 문학을 잘 이해하고 있는 독일어권 원어민 번역자가 대거 등장한 것도 고무적인 일이다. 원어민 번역자가 단독으로 번역한 작품 역시 여러 권 출간되었으며 변역의 수준 역시 상당히 높아졌다는 점도 특기할 만하다. 앞으로 더 많은 전문 번역가들이 나와서 한국 문학이 독일어권에 더 욱 활발하게 소개되기를, 희망에 차서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