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학상

사업결과

제14회(2006년)
수상작
수상작
부문 수상자 수상작 번역출판현황
김사인 가만히 좋아하는
소설 김인숙 그 여자의 자서전
희곡 박근형 경숙이, 경숙 아버지
평론 최동호 진흙 천국의 시적 주술
번역 정은진,
자크 바틸리요
Le vieux jardin 오래된 정원(황석영作, 불역) 프랑스 Zulma
심사위원(예심 / 가나다순)
- 시 : 김기택(시인), 김정란(시인, 상지대 교수), 임동확(시인, 평론가)
- 소설 : 김동식(평론가, 인하대 교수), 류보선(평론가, 군산대 교수), 서하진(소설가), 이승우(소설가, 조선대 교수)
심사위원(본심 / 가나다순)
- 시 : 고은(시인), 김재천(평론가, 경희대 교수), 천양희(시인), 황지우(시인,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 황현산(평론가, 고려대 교수)
- 소설 : 김인환(평론가, 고려대 교수), 박범심(소설가, 명지대 교수), 박완서(소설가), 조남현(평론가, 서울대 교수), 현기영(소설가)
- 희곡 : 김방옥(연출가, 동국대 교수), 김석만(연출가,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김형기(평론가, 순천향대 교수), 이강백(극작가, 서울예대 교수),
이윤택(극작가, 연출가)
- 평론 : 김윤식(평론가, 명지대 석좌교수), 오생근(평론가, 서울대 교수), 유종호(평론가, 연세대 특임교수), 최원식(평론가, 인하대 교수),
홍기삼(평론가, 동국대 총장)
- 번역 : 곽광수(서울대교수), 김화영(평론가, 고려대 명예교수), 김희영(한국외대교수), 유석호(연세대 교수), 장노엘 주테(번역가)
선정 경위

예심을 거쳐 올라온 시집은 열 권이었고 2차 모임에서 문인수 作 『쉬』, 김승희 作 『냄비는 둥둥』, 고형렬 作 『밤 미시령』, 김사인 作 『가만히 좋아하는』 등 4권의 시집으로 논의를 좁혔다. 마지막 모임에서 심사위원들은 치열한 토론과 장시간의 고민 끝에 3차례의 투표를 실시했다. 최종적으로 좁혀진 작품은 김승희 作 『냄비는 둥둥』, 김사인 作 『가만히 좋아하는』이었다. 3차 투표에서 5표 중 3표를 얻은 김사인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결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