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찬란한 문명과 반인류 범죄의 사이에서

‘기억 속의 들꽃’이 피었던 길을 걷다, ‘황혼의 집’에 이르렀다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고 사노라면 많은 기쁨이 있다고

기획특집 | 가깝고도 먼나라, 새로운 한국과 일본 ①열 채의 이불까지는 준비하지 못하더라도 ②진짜 자기문제로 돌아가는 순간은 타자의 인생을 통해 자신을 발견할 때 ③차이와 상호 무지에 대한 인정 ④독재가 통하지 않는 외교무대

들녘의 하루

코로나19, 딥체인지 그리고 문학

조선 여자로서의 삶을 벗고 자신으로 살다

다섯달밖에 안된 첫 아들에게 보낸 첫 시집

데뷔작이 두 편이라니

그립다는 느낌은 축복이다

경계를 넘고 근심을 지우는 망우리공원

바람이 바람을 만나 서로 따뜻해질 때

시인의 말은 곧 시가 되어야 한다

지하철 여행자의 일일

서얼 지식인의 내면 풍경

①고모의 흉터,포옹 ②Pierrot,검은 서사

①기러기가 남긴 말 ②언니의 일

①어느 한 詩人의 음악사랑 ②잠시 기다려주세요, 신호가 끊겼습니다 ③지도와 여행

수능이 벼슬

①한국문학은 여전히 건재하다 ②제28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③영역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 미국 《퍼블리셔스 위클리》 ‘올해의 책 톱 10’ 선정

우리 문학은 어디쯤 가고 있을까?

진짜 ‘나’를 찾기

‘대전환’ 시대의 미래 읽기

사연 많은 인물들에게 대사를 만들어주다

서구의 예수가 일본의 예수가 되다

정지용의 『향수』와 베트남 정서

10년 공들인 소피아대 한국학과 학생들의 『한국전래동화』

대산창작기금 등

3강 조천호 교수, 4강 민은기 교수 편 개최

①고모의 흉터,포옹

강은교
시인, 1945년생
시집 『허무집』 『풀잎』 『빈자일기』 『소리집』 『붉은강』 『바리연가집』『벽 속의 편지(개정판)』 『아직도 못 만져본 슬픔이 있다』 등

#
나는 고모의 흉터가 몇 개인지 알고 있습니다, 팔목에 구불구불 기어가는, 휘어진 길을 닮은 첫 번째 흉터, 부챗살처럼 미끄러지는 무릎의 두 번째 흉터, 브래지어를 벗어야 보이는, 골진 가슴의 흉터. 종소리처럼 떨며 흐르던 젖무덤 사이 리본 모양으로 새겨진 그것, 어째서 거기 생겼을까, 고모는 모르겠다고 합니다, 허벅지의 흉터도 보았습니다. 거뭇거뭇한 그것, 아마도 요 며칠 새에 생긴 것인가 봅니다,

고모는, 당고마기고모는 별보다 눈부십니다 아득합니다

고모의 흉터



#


우리는 창가에 서 있었네, 창틀의 주름 사이에 얼굴을 묻고, 구름 사이에 가슴을 묻고, 우
리는 껴안았네, 우리는 파도처럼 사랑했네, 우리는 수평선처럼 멀고 먼 눈으로, 우리는
별처럼 서럽게 구겨지며 사랑했네, 흑자줏빛 장미처럼 분냄새를 뿜으며, 그 뾰
족한 가-시로 서로의 가슴을 찌르며, 아야아 찌-르며, 피톨들을 엉-켜
뜨리며, 불꽃-주름 사이로 펄-럭 펄-럭 펄-럭 훨- 훨- 훨
유월, 그날

포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