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찬란한 문명과 반인류 범죄의 사이에서

‘기억 속의 들꽃’이 피었던 길을 걷다, ‘황혼의 집’에 이르렀다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고 사노라면 많은 기쁨이 있다고

기획특집 | 가깝고도 먼나라, 새로운 한국과 일본 ①열 채의 이불까지는 준비하지 못하더라도 ②진짜 자기문제로 돌아가는 순간은 타자의 인생을 통해 자신을 발견할 때 ③차이와 상호 무지에 대한 인정 ④독재가 통하지 않는 외교무대

들녘의 하루

코로나19, 딥체인지 그리고 문학

조선 여자로서의 삶을 벗고 자신으로 살다

다섯달밖에 안된 첫 아들에게 보낸 첫 시집

데뷔작이 두 편이라니

그립다는 느낌은 축복이다

경계를 넘고 근심을 지우는 망우리공원

바람이 바람을 만나 서로 따뜻해질 때

시인의 말은 곧 시가 되어야 한다

지하철 여행자의 일일

서얼 지식인의 내면 풍경

①고모의 흉터,포옹 ②Pierrot,검은 서사

①기러기가 남긴 말 ②언니의 일

①어느 한 詩人의 음악사랑 ②잠시 기다려주세요, 신호가 끊겼습니다 ③지도와 여행

수능이 벼슬

①한국문학은 여전히 건재하다 ②제28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③영역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 미국 《퍼블리셔스 위클리》 ‘올해의 책 톱 10’ 선정

우리 문학은 어디쯤 가고 있을까?

진짜 ‘나’를 찾기

‘대전환’ 시대의 미래 읽기

사연 많은 인물들에게 대사를 만들어주다

서구의 예수가 일본의 예수가 되다

정지용의 『향수』와 베트남 정서

10년 공들인 소피아대 한국학과 학생들의 『한국전래동화』

대산창작기금 등

3강 조천호 교수, 4강 민은기 교수 편 개최

번역서 리뷰

정지용의 『향수』와 베트남 정서

베트남어역 정지용의 『향수』

배양수
부산외국어대학교 베트남어과 교수, 1959년생
저서 『베트남 문화의 즐거움』, 역서 『시인, 강을 건너다』, 『하얀 아오자이』 등

 


2018년 레당환의 번역으로 정지용의 시집 『향수』가 베트남 문인회출판사를 통해서 발행되었다. 우 리나라 시가 베트남에 간간이 번역되고는 있지만, 양국의 교류 관계에 비추어 보면 아직은 그 수가 아주 적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소설보다 시집이 적게 번역되고 있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필자의 개인적인 견 해는 시를 번역하는 것이 소설을 번역하기보다 훨씬 어렵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러한 측면에서 본다 면 이 시집을 번역한 레당환은 아주 귀한 번역가이다. 그는 2005년 『님의 침묵』, 2006년 『모란이 피기까지 는』 2010년 『내일의 노래』, 2013년 『누구를 위하여』, 2016년 『만인보』에 이어 2018년 『향수』를 번역했다. 베 트남어로 한국의 시집을 가장 많이 번역한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에 소개하는 정지용의 『향수』는 95편의 시를 한국어와 베트남어 대역 출판한 것으로 분량은 269쪽이다. 이 번역본에는 그동안 여러 시집의 번역을 통해서 축적된 번역가 레당환의 실력이 한껏 드러 났다고 할 수 있다. 한국어와 베트남어는 언어적으로 가까운 언어가 아니라서 운율을 가진 시를 번역하 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 베트남어는 단음절어가 많은 언어이며, 성조가 있어서 의미의 전달도 중요하 지만, 음성(소리)적 리듬도 중요하다. 따라서 어떤 경우에는 우리나라의 자유시를 베트남어로는 정형시로 번역해야 베트남 사람들의 정서에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다. 이런 측면에서 이 번역서는 아주 성공적이 라고 할 수 있다. 일부는 자유시 형식으로 번역하였고, 일부는 7언시나 베트남 전통 시가형식인 6·8구체 시로 번역하였다.
6·8구체는 베트남의 고유한 정형시로, 한 행이 6자, 다음 행이 8자로 짝으로 이루어 가며, 요운(腰 韻)과 각운(脚韻) 그리고 성조를 맞춰야 하는 복잡한 시가형식이다. 베트남 사람들은 6자와 8자로 이루 어진 한 쌍의 글을 끊임없이 이어지는 작품을 남기기도 했다. 이러한 긴 내용의 운율을 가진 작품을 시 소설이라고 한다. 즉, 소설 한 편을 정형시로 쓴 것이다. 옛날 베트남 사람들, 농민 중에 글을 모르는 사람 도 이 6·8구체 형식으로 쓰인 시 소설을 외우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고 한다. 따라서 6·8구체는 베트남 사 람들에게 맞는 시가형식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고향」(p.50)을 6·8구체로 번역한 점을 높이 평가할 수 있다.
베트남 문화, 달리 표현하면 베트남 정서의 바탕은 논농사 문화에 중국 문화(도교, 유교, 대승불교) 이며, 그것에 서양 문화가 혼재된 것이다. 우리나라의 토착문화도 논농사를 기반으로 중국 문화의 영향 을 받았다. 바로 이러한 공통점에서 한국과 베트남 문화의 유사성이 나타났다고 본다. 지리적으로는 아 주 멀리 떨어져 있음에도 정지용의 『향수』가 베트남 사람들에게 감흥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것은 바로 정 서적 바탕의 공유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베트남 시는 물론 전 세계 103개국 4천 명이 넘는 시인들의 8만 수가 넘는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사이트[thivien.net]가 있다. 여기에는 많은 우리나라 시인들의 시와 시조가 소개되고 있다. 이곳에 정지 용의 시 40여 편이 소개되고 있는데, 가장 많이 읽힌 시는 「향수」, 「유리창」, 「홍시」이고, 가장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시는 「홍시」, 「종달새」, 「귀로」이다. 참고로 동시대의 시인으로 김소월(80수), 김영랑(75수), 김동 환(1수), 이상화(1수), 김동명(1수)을 소개하고 있다. 이 사이트에 소개된 정지용의 시 43편 중에서 레당환 이 번역한 것이 42편, 라티마쟈가 번역한 것이 1편이다. 번역가인 레당환은 “애국, 사랑, 이별, 고향, 자연 등을 소재로 한 양국의 시들이 많다”라면서, 한용운, 정지용의 시에서 “식민지 상황에서 애국, 애민 사상 을 볼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이와 유사한 베트남 시인들도 많다는 점이 한국과 베트남 양국에서 공통으 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한다.


※ 베트남역 『향수(Nỗ nhớquê hương)』는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 연구, 출판지원을 받아 레당환의 번역으로 2018년 베트남 문인회 출판 사에서 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