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찬란한 문명과 반인류 범죄의 사이에서

‘기억 속의 들꽃’이 피었던 길을 걷다, ‘황혼의 집’에 이르렀다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고 사노라면 많은 기쁨이 있다고

기획특집 | 가깝고도 먼나라, 새로운 한국과 일본 ①열 채의 이불까지는 준비하지 못하더라도 ②진짜 자기문제로 돌아가는 순간은 타자의 인생을 통해 자신을 발견할 때 ③차이와 상호 무지에 대한 인정 ④독재가 통하지 않는 외교무대

들녘의 하루

코로나19, 딥체인지 그리고 문학

조선 여자로서의 삶을 벗고 자신으로 살다

다섯달밖에 안된 첫 아들에게 보낸 첫 시집

데뷔작이 두 편이라니

그립다는 느낌은 축복이다

경계를 넘고 근심을 지우는 망우리공원

바람이 바람을 만나 서로 따뜻해질 때

시인의 말은 곧 시가 되어야 한다

지하철 여행자의 일일

서얼 지식인의 내면 풍경

①고모의 흉터,포옹 ②Pierrot,검은 서사

①기러기가 남긴 말 ②언니의 일

①어느 한 詩人의 음악사랑 ②잠시 기다려주세요, 신호가 끊겼습니다 ③지도와 여행

수능이 벼슬

①한국문학은 여전히 건재하다 ②제28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③영역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 미국 《퍼블리셔스 위클리》 ‘올해의 책 톱 10’ 선정

우리 문학은 어디쯤 가고 있을까?

진짜 ‘나’를 찾기

‘대전환’ 시대의 미래 읽기

사연 많은 인물들에게 대사를 만들어주다

서구의 예수가 일본의 예수가 되다

정지용의 『향수』와 베트남 정서

10년 공들인 소피아대 한국학과 학생들의 『한국전래동화』

대산창작기금 등

3강 조천호 교수, 4강 민은기 교수 편 개최

명작순례

서구의 예수가 일본의 예수가 되다

엔도 슈사쿠 장편소설 『바보』

김승철
일본 난잔대학교 종교문화연구소 인문학부 교수, 1958년생
저서 『엔도 슈사쿠, 흔적과 아픔의 문학』, 『벚꽃과 그리스도: 문학으로 보는 일본 기독교의 계보』, 역서 『바보』, 『침묵의 소리』, 『전쟁과 사랑, 사치코 이야기』 등

 


엔도 슈사쿠는 일본을 대표하는 가톨릭 작가로서 그의 작품 『바보』는 지금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 작품은 원래 1959년 3월 26일부터 8월 15일까지 아사히신문[朝日新聞] 도쿄판 석간 (夕刊)에 연재했던 신문소설이었다. 이 작품은 연재 중 큰 인기를 끌었고, 연재가 끝난 후에는 여러 출판 사에서 단행본으로 출판되었다.
엔도는 어려서 가톨릭교회에서 세례를 받았다. 하지만 그는 성장하면서 일본인인 자신에게 있어서 기독교란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물어나갔고, 게이오대학 불문과에 입학하여 서양의 문학을 공부하면서 부터 기독교 문학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더욱이 그가 1950년부터 3년간 프랑스에서 유학생으 로서 지냈던 기간은 가톨릭 작가 엔도 슈사쿠가 태어나는 결정적인 계기였다. 프랑스에서 엔도는 프랑수 아 모리아크나 조르주 베르나노스와 같은 가톨릭 소설가들의 작품을 읽으면서 자신도 소설가가 되기를 꿈꾸었다. 하지만 엔도는 단순히 서구의 문학을 모방하는 것이 아니라 일본의 문화와 사회 속에 육화된 기독교 신앙과 기독교 문학을 추구하였다.
『바보』는 이러한 엔도의 의도가 훌륭하게 결실을 맺은 작품이다. 엔도는 베르나노스의 『어느 시골 사제의 일기』를 읽고서 큰 감명을 받았는데, 『바보』에는 이러한 영향이 그대로 반영되어 있다. 『어느 시골 사제의 일기』의 주인공은 시골의 조그마한 교회를 맡아서 사목 활동을 하는 신부의 이야기인데, 그는 하 고자 하는 일에서 언제나 실패를 맛보지 않으면 안 되는 인물로 그려져 있다. 사람들은 그의 선량한 의도 를 오해하기 일쑤이고, 그 자신은 몸도 병약하여 자주 좌절을 맛본다. 그러나 그가 마지막으로 숨을 거두 게 되었을 때, 그의 입에서 나온 고백은 “모든 것은 신의 은총이었다”는 감사의 기도였다. 그의 삶은 비록 사람들의 눈에는 실패의 연속이라고 보였을지도 모르나 신의 은총 속에서 인도된 삶이었다는 말이다.
엔도도 베르나노스처럼 평범한 일상 속에서 신을 찾아가는 모습을 그리고자 하였다. 흔히들 신을 믿는다고 하면 무언가 기적적이고 범상치 않은 일들이 벌어진다고 상상할지 모르나, 사실 신을 믿는 우리 의 현실은 다른 일상의 삶과 아무런 차이도 노정하지 않으며, 때로는 무의미하게 보이기까지도 한다. 바 로 그러한 지극히 평범한 나날 속에 신의 뜻이 숨겨져 있다는 사실을, 엔도는 멀리 프랑스에서 일본에 와 서 실패와 좌절만을 맛본 듯한 가스통의 삶을 통해서 그리려고 했던 것이다.
또한 『바보』는, 엔도 자신도 말하고 있고 또 작품의 제목이 암시하듯이, 도스토옙스키의 『백치』를 생 각하면서 쓴 작품이기도 하였다. “이 지상에서 무조건적으로 아름다운 사람”인 예수를 그리기 위해서 도 스토옙스키가 『백치』를 썼듯이, 엔도 역시 오해와 조롱을 받으면서도 모든 이들을 위해서 자신의 모든 것 을 무조건적으로 내어 준 가스통을 통해서 예수의 모습을 그리고자 하였다. 가스통이 프랑스에서 일본으 로 왔다는 설정 자체가 서구의 예수가 일본의 예수로 변형되어 가는 과정을 상징하고 있다. 나아가 『바보』 는 신약성서 <고린도전서> 4장에 기록되어 있는 신앙인의 모습을 현대화한 것이라고도 할 것이다.

우리는 그리스도를 위하여 바보가 되었고 여러분은 그리스도를 믿어 현명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우 리는 약자이고 여러분은 강자입니다. 여러분은 명예를 누리고 있는데 우리는 멸시만 받습니다. 우리는 지 금 이 시간에도 굶주리고 목마르고 헐벗고 매 맞으며 집 없이 떠돌아다니고 있습니다. 그리고 손발이 부 르트도록 노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를 욕하는 사람을 축복해 주고 우리가 받는 박해를 참아 내고 비방을 받을 때는 좋은 말로 대답 해줍니다. 그래서 우리는 지금도 이 세상의 쓰레기처럼 인간의 찌 꺼기처럼 살고 있습니다.


※ 『바보』는 재단의 외국문학 번역지원을 받아 필자의 번역으로 문학과지성사에서 2020년에 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