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萬里城 만리성

소설에 새긴 이름, 영원의 장소들

수필은 삶의 모습을 그대로 남긴다

서울,2030년 - 포스트코로나 시대 읽기 ①환란일지 ②2030년 서울, 그리고 레이턴시 ③바이러스와 함께 돌아보기 ④마스크에 관한 학교괴담

군함도가 울고 있다.

문학평론가 김현을 기억하는 이유

유머는 엄숙함이 얼마나 부조리한 것인지를 드러낸다

늘 지루하고 딱딱한 아버지의 설교

소설가 상허 씨의 일일

찬탄과 논란의 굴곡, 미녀 뽑기 90여 년

세상 풍경 중에서 제일 아름다운 풍경 모든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풍경

2001년 봄, 젊은 시조시인들

당산대형의 꿈

조선통신사 수행화원이 일본에서 그린 특이한 형식의 그림

①울릉도,초생활 ②미의,저쪽은 모른다

①그분이 오신다 ②기미

화내지 마세요!

①완성의 속도 ②코로나 여름, ‘국뽕 아재’의 기원 ③적막과 고요와 침묵

아무일 일어나지 않는 40호 남짓 시골마을, 그 사람들과 정서

진퇴양난의 그해 겨울 막바지에 쓴 시

7월은 가장 잔인한 달

①일상과 일상 너머를 아우르는 탄력있는 상상력 ②포스트코로나 시대 한국문학의 흐름과 성취는?

한반도, “지리의 포로”에서 “지리의 힘”으로

인간의 눈, 개의 마음

첫 책, 『자연사박물관』 그 예측을 넘어

어떤 가족의 우스꽝스러운 비극

“일본 동북사투리가 너무 어려웠어요. 게다가 한국역사도…”

새로운 창작품을 읽는 느낌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대산세계문학총서

2020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제28회 대산청소년문학상 수상자 선정 김소월 등단 100주년 기념 시그림전 - 소월시 100년, 한국시 100년

번역 후기

“일본 동북사투리가 너무 어려웠어요. 게다가 한국역사도…”

일역 김원일 장편소설 『아들의 아버지』

김현철
일본 동북대학교 교수, 1969년생
저서 『한국연희의 원리와 방법』(공저), 역서 『나는 오늘 결혼정보회사에 간다』(공역) 등

“일본 동북사투리가 너무 어려웠어요.
게다가 한국역사도…”

일역 김원일 장편소설 『아들의 아버지』


2015년 3월, 봄 햇살이 따뜻한 토요일 오후였다. 김영호 선생님으로부터 한 통의 메일이 도착했다. 김영호 선생님과는 평소에도 만나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하고 식사도 자주하는 사이다. ‘전화가 아니라 무슨 일로 메일을 보내셨지?’라고 생각하며 메일을 열었다. 김원일 선생님의 『아들의 아버지』를 같이 번역해보자는 제안이었다. 소설의 한 문단이 메일에 첨부되어 있었다.

나를 업은 채 삭정이 한 짐을 꾸려서 이고 온 어머니는 누나로부터 아버지가 왔다는 말을 들었다. 우체국에 가서 고모한테도 아버지가 왔다는 소식을 알렸다고 했다. 어머니가 마루에 놓인 아버지가 사온 선물 새 옷 꾸러미를 보았다.
아들이 모처럼 귀가했기에 할머니는 상설시장으로 가서 저녁 찬거리를 푸짐하게 사왔다.

지금은 돌아가신 외할머니 시골집 풍경을 떠오르게 만드는 멋진 문장이었다. 그러나 이 문장을 보는 순간, ‘일본어로 이 느낌을 그대로 전달할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과 기대감으로 두근거리는 나 자신을 발견할 수 있었다. 뭔가 두근거리는 일을 찾고 있었던 터라 도전해보고 싶다고 바로 답장을 보냈다. 그리고 한국사람 둘이서는 뭔가 불안했기 때문에 든든한 지원군으로 번역가 엔도 준코[遠藤淳子]씨에게 연락을 했다. 엔도 씨도 우리와 같은 심정이었나 보다.
자신도 공동번역 작업에 참가해 보고 싶다고 흔쾌히 답장을 해 주었다. 이렇게 2015년 한국인 문학전공자 두 명과 일본인 번역가 한 명이 공동으로 『아들의 아버지』를 번역하게 되었다.
2020년 현재,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니 정말 수많은 일들이 있었다. 여러 가지 일들로 인해서 계획보다 2년이나 늦어졌지만, 드디어 번역 원고가 완성되었다. 일본어를 한국어로 번역하는 작업은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일본어 능력보다는 한국어 능력이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반대로 한국어를 일본어로 번역하는 작업은 한국어 실력과 일본어 실력이 동시에 필요한 작업이다. 번역 과정에서 몇 번이나 좌절감을 느꼈다. “아, 이제는 한국어도, 일본어도 어정쩡하게 하는 이상한 사람이 되어 버렸구나!”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기도 했다.
수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그중에서도 특히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하나 소개하려고 한다. 바로 ‘사투리의 번역 문제’였다. 이 소설의 토속적인 분위기를 그대로 일본 독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서 경상도 방언을 어떻게 번역하느냐가 처음부터 난관이었다. 여러 가지 시행착오가 있었다. 토속적인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일본 동북지역 사투리로 번역을 시도하기도 했다. 마침 지인 중에 동북지역 방언 전문가도 있었기 때문에 쉽게 시도할 수 있었다. 물론 이 작업은 여러 가지 문제로 인하여 시도 차원에서 그치고 말았다. 배경을 한국에서 일본 동북지역으로 옮겨 놓는 것도 문제였지만, 오히려 더 큰 문제가 있었다.
전체 내용의 3분의 1 정도를 번역했을 즈음이었다. 일제 식민지 상황과 한국 전쟁이라는 무거운 소설 내용을 일본대학생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가 궁금했다. 그래서 소설 읽기를 아주 좋아하는 간호학과 여학생에게 아르바이트 비용을 주며 번역원고를 한번 읽어달라고 부탁했다. 이해하기 어렵거나 어색한 문장이 있으면 뭐든지 체크해달라는 부탁도 잊지 않았다.
일주일 후, 그 여학생이 연구실로 원고를 가지고 왔다. 원고는 여기저기 온통 새빨갛게 체크되어 있었다. 그리고 동북지역 사투리가 너무 어려웠다는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 “선생님 죄송합니다. 저한테는 동북 사투리가 너무 어려웠어요. 게다가 한국 역사도 잘 몰라서요. 모르는 부분을 전부 체크하다 보니 이렇게 되어버렸네요.” 순간, 나도 모르게 웃음이 터져 나왔다. 어려운 내용에, 난해한 일본어라니. 동북지역 사투리가 오히려 일본 독자들의 이해를 방해할 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결국, 사투리 번역은 일본인이라면 누구나 알 수 있는 말투로 바꾸면서 그 인물의 캐릭터를 드러내려고 노력했다.
번역작업을 하면 할수록 ‘진정한 소통의 문제’를 진지하게 생각하게 된다. 되도록이면 원문의 내용을 그대로 직역하고 싶지만, 실제로는 작가의 의도를 정확히 전달하기 위해 의역을 선택하는 경우도 많다. 직역을 할 것인가? 의역을 할 것인가? 세 명이 참 많이 논쟁을 하기도 했다. 아이러니하지만 이러한 논쟁 속에서 세 사람은 점점 서로를 깊이 이해하게 되었다. 우리의 삶도 번역과정과 유사하다고 생각한다. 서로를 보다 깊이 이해하려면 끊임없이 작은 충돌이 있어야 하고, 그러한 시간을 지나야만 서로를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것은 아닐까? 일본 독자들도 『아들의 아버지』를 읽고, 더 깊이 한일 간의 역사적 상황과 현실에 대해서 이해할 수 있는 계기로 이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 일역 『아들의 아버지 父の時代~息子の記憶~』는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을 받아 필자를 포함하여 김영호, 엔도 준코의 공역으로 일본 쇼시칸칸보[書誌侃侃房]에서 출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