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진달래꽃

호놀룰루로 쓰는 편지

‘김수영문학관’을 지키는 명예관장 김수명 선생과의 대화

온몸의 존재 : 바람과 양극의 긴장

기획의 말 ①사야(買) 살(住) 수 있는 집 ②2013년과 2021년, 그들도 다른 그들처럼 ③집을 쫓는 모험 ④잠시 중지된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역사하는’ 작은 역사가들

코로나 시대의 희망

저항은 살아가는 일이 어떤 의미인지 묻는 것

미신(未神)

맹인 김씨 아저씨와 국어선생과 아, 이성복 시인

그 날의 초상(肖像)

팔레트, 늪, 사랑 - 지구 반대편에서

그림 속에 펼쳐진 창덕궁과 창경궁의 장대한 경관

①의심을 품자, ②명품 위에 쓴 시,우리가 웅덩이를 안다 해도 갈 데가 없다

①제천 1907 ②무급휴가

체험 학습

①강물을 읽다 ②누가 길 위에서 우는데 ③이게 내가 하는 일이에요

①매혹과 응답 ②새로운 풍경과 감각으로 우리 문학의 가능성을 열다

역병의 시대, 한국소설을 호출하다

영웅은 그대 품 안에

아궁이샘물 시인과 《작가세계》 탄생

내 생애를 지시하는 나침반

풍경이 있는 단 하나의 길

눈물을 연기하는 눈물 없는 신파극

비극은 누가 만드는가?

첫 역주본 한국한문소설

한국판 ‘백년의 고독’에 함께 울다

초학자와 어린이를 위한 당송시(唐宋詩) 입문서

대산창작기금 등

2021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기획특집

특집을 기획하며

2018 한중일 동아시아문학포럼
- 21세기 동아시아문학, 마음의 연대
: 전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



한중일 삼국의 문인들이 모여 20세기 전반에 얼룩진 근대사의 갈등을 딛고 이웃이라는 의식 을 공유하며 동아시아가 함께 나아갈 공동의 미래와 평화비전을 모색하는 이 지난 10월 개최되었다.
대산문화재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중일 동아시아문학포럼 조직위원회 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21세기 동아시아 문학, 마음의 연대 : 전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를 주제로 10월 17(수)~18일(목) 양일 간 교보컨벤션홀(광화문 교보빌딩 23층)에서 열렸다.
이틀간의 포럼에서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는 기조강연이 진행되어 첫째 날에는 한중일 조직 위원장인 최원식·톄닝·히라노 게이치로, 둘째 날에는 나카지마 교코, 권여선, 츄화둥 등의 작가 와 학자들이 포럼의 주제에 대해 큰 화두를 던져주었다. 오후에 진행되는 작품교류 세션은 스물 세 명의 작가들이 전통·차이·미래·독자 네 주제로 나뉘어 주제에 대한 발제와 토론을 벌였다.
작가들이 서로, 또 독자들과 보다 가까이에서 교류를 나눌 수 있도록 부대행사 또한 다채롭게 진행되었다. 먼저 16일에는 포럼 개최에 앞서 한중일 조직위원회 대표 공동 기자간담회가 열렸 다. 각 작가단이 이번 포럼에 임하는 소회, 포부를 밝히고 동아시아 정세에 대한 진단과 전망 등 에 대한 깊이 있는 질문과 답변이 오고갔다. 17일 저녁에는 한중일 작가들이 문학의 밤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에서 문학작품 낭독과 판소리·무용 공연이 함께하는 복합 예술공연을 선보 였다. 19, 20일에는 인천문화재단의 주관으로 이틀 간 인천 일대를 돌아보며 한중일 작가들이 보 다 깊이 있는 교류를 나누었다.
이번 특집에서는 ▲포럼에서 발표된 눈여겨 봐야할 주요 원고 7편 ▲이틀간의 포럼 참관기 ▲ 한중일 조직위원회 대표 공동 기자간담회의 기록을 실어 동아시아 공동의 미래와 평화비전을 모 색하기 위해 삼국의 작가들이 함께 고민하고 대화를 나눈 흔적을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