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경희

런던, 낡음을 견디는 외로움의 제국

나는 김혜순으로 태어나진 않았지만 김혜순으로 살다가 다시 김혜순이 아닌 곳으로 가게 되지요!

특집을 기획하며 ①특별한 계기에 쓴 시 ②극지에서 고독에 떨며 피흘리며 쓴 「사람의 가을」과 「응」 ③운명적인 만남 ④저주받은 걸작은 끝내 쓰지 못한 걸작

국립한국문학관?

폭력의 문명사에 맞서는 시적 비전

스스로를 복제하고 스스로를 삭제하기

두 아버지에 대하여

그 긴 겨울의 통로를 비집고, 나의 플래시 속으로 걸어온 시인*

오직 드높고 푸른 자유 그것이면 된다

쇳물의 뜨거움이 담긴 「야학일기」 연작 7편

나뭇잎이 벌레 먹어서 예쁘다 남을 먹여가며 살았다는 흔적은 별처럼 아름답다

사당학파 사람들

종일 본가 (終日 本家)하지 않기 위해서

가을 정원, 색(色)과 향(香)의 향연

우리가 아는 ‘그 가족’은 어떻게 생겨났을까

①어제 죽었다면,토지 탁구 ②배틀그라운드

①슬픈 얼굴의 기사 ②불타는 수용소

황금을 훔치는 거인

소설에서의 양자역학, 평행우주, 자유의지의 문제에 대하여

①이웃 나라 ②걸으면 걸을수록 ③뮌스터 가는 기차

이번 생은 망했지만 뭐 어때

①새로운 개성과 공감의 가능성을 열다 ②제27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문학은 어떻게 독자의 마음을 흔드는가

법정드라마가 아닌 아픈 사랑이야기

수상소감, 아이패드, 소설집, 자두

라틴아메리카 3대 자연주의 소설

독일 사람은 모르는 ‘삼계탕’과 ‘식혜’ 그리고 수많은 ‘무명氏들’

출발어 중심의 번역과 도착어 중심의 번역 사이에서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2019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기획특집

특집을 기획하며

글 정끝별 ㅣ 시인, 이화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계간 『대산문화』 편집자문위원, 1964년생
시집 『자작나무 내 인생』 『흰 책』 『삼천갑자 복사빛』 『은는이가』 『봄이고 첨이고 덤입니다』, 평론집 『패러디』 등

불후(不朽)란 썩지 않는다는 뜻이고 불우(不遇)는 때를 만나지 못했다는 뜻이다. ‘ㅎ과 ㅇ’의 차 이에 불과한 이 두 단어가 형용사의 형태로 ‘명작’ 앞에 붙을 때, 한 작품은 사멸의 시간을 넘어 살아남았다는 의미로 사용되고 다른 작품은 사멸의 시간에 먹혔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두 작품 간의 거리는 어마무시하게 멀다. 그러나 위대한 작품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라는 정전(canon)화 과정을 눈여겨 보다보면 그 거리는 또한 병아리 눈물만큼이나 사소하고 우연적이기도 하다.

‘저주받은 걸작’은 주로 영화판에서 쓰였다. 훌륭한 작품이지만 인정받지 못한 작품을 칭하는 표현이다. 이번 기획특집 주제는 작가의 입장에서 보게 될 ‘(나의) 저주받은 걸작’이다. ‘저주받은’ 이라는 형용사를 아무 데나 붙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작가든 작품이든, 일정한 문학사적 업적 이나 평가를 담보한 대상에게 붙일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가치평가를 전제로 한다. 역작이 었으나 주목받지 못한 작품, 예기치 않은 주목을 받은 작품, 아픈 손가락으로 여겨지는 작품 들 을 재소환함으로써 우리 시대의 문단사 혹은 문학사의 일단면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한 편의 문학작품이 창작되고 평가되고 소비되는 과정, 그리하여 정전화되거나 소멸되는 예술의 사회학 적 구조 혹은 상상력과도 연동되어 있는 지점이다.

영웅을 시대가 만들 듯, 위대한 작가나 명작 또한 시대의 요청과 응답이 만든다. 그럼에도 불 구하고 문학(예술)사에 영구불변한 고전이나 걸작은 없다. 역사란 늘 재평가의 전쟁터다. 그러니 ‘불우’와 ‘불후’ 또한 불변이 아닌 셈이다. “당대는 짧고 예술은 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