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경희

런던, 낡음을 견디는 외로움의 제국

나는 김혜순으로 태어나진 않았지만 김혜순으로 살다가 다시 김혜순이 아닌 곳으로 가게 되지요!

특집을 기획하며 ①특별한 계기에 쓴 시 ②극지에서 고독에 떨며 피흘리며 쓴 「사람의 가을」과 「응」 ③운명적인 만남 ④저주받은 걸작은 끝내 쓰지 못한 걸작

국립한국문학관?

폭력의 문명사에 맞서는 시적 비전

스스로를 복제하고 스스로를 삭제하기

두 아버지에 대하여

그 긴 겨울의 통로를 비집고, 나의 플래시 속으로 걸어온 시인*

오직 드높고 푸른 자유 그것이면 된다

쇳물의 뜨거움이 담긴 「야학일기」 연작 7편

나뭇잎이 벌레 먹어서 예쁘다 남을 먹여가며 살았다는 흔적은 별처럼 아름답다

사당학파 사람들

종일 본가 (終日 本家)하지 않기 위해서

가을 정원, 색(色)과 향(香)의 향연

우리가 아는 ‘그 가족’은 어떻게 생겨났을까

①어제 죽었다면,토지 탁구 ②배틀그라운드

①슬픈 얼굴의 기사 ②불타는 수용소

황금을 훔치는 거인

소설에서의 양자역학, 평행우주, 자유의지의 문제에 대하여

①이웃 나라 ②걸으면 걸을수록 ③뮌스터 가는 기차

이번 생은 망했지만 뭐 어때

①새로운 개성과 공감의 가능성을 열다 ②제27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문학은 어떻게 독자의 마음을 흔드는가

법정드라마가 아닌 아픈 사랑이야기

수상소감, 아이패드, 소설집, 자두

라틴아메리카 3대 자연주의 소설

독일 사람은 모르는 ‘삼계탕’과 ‘식혜’ 그리고 수많은 ‘무명氏들’

출발어 중심의 번역과 도착어 중심의 번역 사이에서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2019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②배틀그라운드

문보영|시인. 1992년생
시집 『책기둥』 등

배틀그라운드
어떤 감정은 이렇게 소개되었다

발견된 감정은 15~18페이지에 이릅니다

분량이 넘치는 큰 감정을 비난해 보는 겁니다

그것으로 무서운 잠을 표현하고
녹슨 드럼통과
총알 자국이 난 트레일러
찢긴 닭 사료 자루를 찾아가 사정해보는 겁니다

분량을 위해 장면화하세요

내가 도망가는 모습은 질리지가 않네요

이제 어떤 감정이
차질 없이 진행될 거예요

사녹은 건물 존버가 어려운 맵1)이니
바깥으로 나가십쇼

농담으로 인생을 표현하는 사람이 되는 겁니다
밖으로 나가서 부딪히는 겁니다

밤이
납작 엎드려서 뒤에
서 있던
낮이
나타났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렇다면
계속 엎드려 있으십쇼
다시는
일어나지 마십쇼



1) 사녹은 에란겔과 미라마의 크기가 8km x 8km인 것과는 달리 크기가 4km x 4km 이며, 게임의 진행이
더 빠르다. (…) 자기장이 느리게 줄어들기 때문에 인서클을 조금만 신경 쓰면 미라마처럼 중반부 자기
장에 잠긴 채 회복템을 낭비하거나 노잼사하는 일은 거의 없고, 거꾸로 자기장 돌입 시 적을 만날 가능
성이 높습니다. (…) 사녹은 태국어로 재미를 의미하는 sanook과 타갈로그어로 닭을 의미하는 manok
를 합친 말이다. 한마디로 ‘재미들린 닭’이다.
https://m.blog.naver.com/anicoool/221531287039 참고


배틀그라운드
극단의 원

1
별들은 다른 존재의 주위를 돌면서 본인도 돈다

누군가의 주위를 잘 돌려면 본인도 돌아버려야 하기 때문에

헨델과 하이든 소사이어티 악단의 모차르트 Masonic funeral 연주가 끝나자 고요한 정적 속에서 한 소년이 Wow! 하고 외쳤다 악단의 리더 David Snead는 그것이 자신의 40년 음악 인생에서 최고였다고 말했으며 Wow 소년을 만나려했다

소년이 숨었고 세상은 수색을 시작했다

2
지구의 자전축은 23.44도 기울어져 있다 덕분에 똑바로 걸어도 내면과 정신은 23.44도 기울어져 있다 인간이 똑바로 걷는 것처럼 보이는 이유는 모든 존재가 동시에 23.44도 기울었기 때문이다 한 사람이 미치고 다른 한 사람도 미치고 모든 사람이 미치면 아무도 미치지 않게 되니까

3
하나의 전자가 하나의 양성자 주위를 돌면서 둘은 각자 자전하고 있었다 소년은 그때 나는 잡음을 들었다

4
그게 어떻게 들리니?

환상은 천막 같은 거예요
설원에서는 별이 잘 보여요

도망치는 소년이 뒤를 돌아본다

5
소년은 원 밖으로 뛴다

6
똑바로 걷고 싶다면 23.44도 기울어진 쪽과 반대편으로 23.44도 기울어서 걸으십쇼 그러나 타인의 시각에서 당신은 혼자 기울어진 사람이므로 소년이 나타나 wow! 하고 외친다

7
도망치는 소년을 극단으로 몰고 간 다음 절벽 앞에 세운다 원은 부조리하기때문에 줄어들어 점이 되는 순간에는 모두가 만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