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경희

런던, 낡음을 견디는 외로움의 제국

나는 김혜순으로 태어나진 않았지만 김혜순으로 살다가 다시 김혜순이 아닌 곳으로 가게 되지요!

특집을 기획하며 ①특별한 계기에 쓴 시 ②극지에서 고독에 떨며 피흘리며 쓴 「사람의 가을」과 「응」 ③운명적인 만남 ④저주받은 걸작은 끝내 쓰지 못한 걸작

국립한국문학관?

폭력의 문명사에 맞서는 시적 비전

스스로를 복제하고 스스로를 삭제하기

두 아버지에 대하여

그 긴 겨울의 통로를 비집고, 나의 플래시 속으로 걸어온 시인*

오직 드높고 푸른 자유 그것이면 된다

쇳물의 뜨거움이 담긴 「야학일기」 연작 7편

나뭇잎이 벌레 먹어서 예쁘다 남을 먹여가며 살았다는 흔적은 별처럼 아름답다

사당학파 사람들

종일 본가 (終日 本家)하지 않기 위해서

가을 정원, 색(色)과 향(香)의 향연

우리가 아는 ‘그 가족’은 어떻게 생겨났을까

①어제 죽었다면,토지 탁구 ②배틀그라운드

①슬픈 얼굴의 기사 ②불타는 수용소

황금을 훔치는 거인

소설에서의 양자역학, 평행우주, 자유의지의 문제에 대하여

①이웃 나라 ②걸으면 걸을수록 ③뮌스터 가는 기차

이번 생은 망했지만 뭐 어때

①새로운 개성과 공감의 가능성을 열다 ②제27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문학은 어떻게 독자의 마음을 흔드는가

법정드라마가 아닌 아픈 사랑이야기

수상소감, 아이패드, 소설집, 자두

라틴아메리카 3대 자연주의 소설

독일 사람은 모르는 ‘삼계탕’과 ‘식혜’ 그리고 수많은 ‘무명氏들’

출발어 중심의 번역과 도착어 중심의 번역 사이에서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2019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동화

황금을 훔치는 거인

장성유|동화작가, 서울대학교 포스닥 연구원, 한국아동문학학회 부회장, 방정환연구소장, 1968년생
동화 『마고의 숲 1,2』, 학술서 『한국 근대 아동문학의 형상』 등

탁. 탁. 탁.
캄캄한 어둠 속에서 아주 큰 발자국 소리가 들렸어요. 어마어마하게 큰 그림자가 창문에 비쳤어요. 난 책상 밑에 들어가 숨었어요.
잠시 후, 거인이 방으로 들어왔어요.
거인은 내 얼굴만 한 단추를 하나 풀더니, “휴, 덥다” 하고 말하더군요.
나는 거인의 얼굴이 너무 보고 싶었어요. 거인은 이마에 빨간 사마귀가 있었어요. 나는 그게 우스꽝스럽게 생각되어 웃음보가 터질 것 같았어요.
거인은 두리번거렸어요. 나는 거인에게 어디에서 왔는지, 농구 같은 건 잘 하는지, 그리고 거인들은 뭘 먹고 사는지 물어 보고 싶었어요.
나는 용기를 내었어요.
“거인 아저씨, 뭘 찾으세요?”
“어마! 들켰다.”
거인은 엉덩방아를 찧고 말았어요. 내가 갑자기 나타나 놀랐었나 봐요.
“거인 아저씨, 괜찮아요? 아프시겠어요.”
나는 거인의 엉덩이를 문질러 주었어요.
그런데 거인은 갑자기 이상해졌어요. 내 말에 대답은커녕 달아나듯이 훌쩍 바깥으로 뛰어나가는 거예요.
나는 뒤쫓아 창문 쪽으로 갔지만, 거인은 벌써 사라지고 없었어요.
괜찮은 친구가 될 수 있었는데 말예요. 나는 꽤 섭섭했어요.

그때 커다란 신발 한 짝이 내 눈에 띄었어요. 신발은 창문 밑에 떨어져 있었어요. 거인이 창문을 넘다가 벗겨진 모양이었어요. 신발끈은 풀려 치렁치렁 늘어져있었어요.
“거인 아저씨! 신발은 신고 가야죠!”
나는 신발을 든 채 소리치며 뛰기 시작했어요.
“맨발로 뛰면 유리가 박혀요.”
아무리 둘러보아도 거인은 보이지 않았어요.
거인의 신발은 나만큼 키가 커서 제대로 들고 뛸 수가 없었어요. 그만 나는 거인의 신발끈을 밟고 말았어요.
앗차! 거인의 신발은 내 손에서 떨어져 시냇물에 둥둥 떠내려가기 시작했어요.
“아, 안 돼! 거기 멈춰 서!”
나는 신발과 함께 뛰다가 잽싸게 떠내려가는 신발 속으로 뛰어 들었어요. 풀어 헤쳐진 거인의 신발끈을 꽁꽁 묶고 나서 나는 거인의 신발 속에 드러누워 보기도 했어요.
그런데 볼에 차가운 것이 와 닿았어요.
“뭐지?”
물고기 모양을 한 황금이 신발 속에서 빛나고 있었어요.
‘거인의 황금이구나.’
어느새 거인의 신발은 어두컴컴한 동굴을 미끄러져 들어가고 있었어요. 동굴 천장에서 뚝 뚝 물이 떨어진 것이었어요.
잠시 뒤, ‘쿵’ 하고 어딘가에 부딪쳤어요. 동굴 벽으로 뻗어 나온 나뭇가지가 거인의 신발을 꽉 붙잡고 놔 주지 않아요.
“난 어둠나무라고 해요.” 어둠나무는 바르르 몸을 떨면서 말했어요.
“내 뿌리를 흙으로 덮어 주세요. 흙이 없어서 이렇게 비틀어졌답니다.”
“하지만 제가 가진 건 물고기 모양을 한 이 금덩어리뿐인걸요.”
“그걸 내 뿌리 쪽에 심어 주세요.”
나는 어둠나무의 앙상한 뿌리를 잡고 조심스럽게 그 아래 금덩이를 심고 흙으로 덮어주었어요.
어둠나무는 거인의 신발을 놓아주었어요.
“이제 기운이 나는군요. 땅 위 사람들이 마구마구 땅을 파헤쳐서 우리들의 양식을 닥치는 대로 뺏어갔지요. 그래서 우린 먹을 양식이 턱없이 부족해졌던 거랍니다.”

그때 돌기둥 하나가 할머니로 바뀌었어요.
“그뿐인 줄 아니?”
할머니는 지팡이로 동굴 벽을 ‘탕, 탕’ 두드리며 눈살을 찌푸렸어요.
“그렇게 우리 양식을 훔쳐 갔으면 행복하게 살기나 해야지. 그들은 더욱 나빠졌
어. 그들이 우리들 땅속 집을 마구 파헤쳤던 것처럼 황금 덩어리는 사람들의 마음 집을 부수게 된 거야. 황금은 너무나 눈이 부시지. 사람들은 눈이 멀고 형제를 몰라보게 되었어. 황금을 훔쳐 갈수록 그들의 마음속에는 탐욕이란 괴물이 들어오기 시작했단다.”
그때 어둠나무가 슬픈 얼굴로 말했어요.
“그 괴물은 황금에 눈 먼 사람들끼리 싸움을 붙이고 있어요.”

“그럼, 어떡해요? 자꾸 황금이 땅 위로 올라가면 말예요.”
“그러니까 거인 아저씨가 땅 위로 올라가서 황금을 여기 동굴 속으로 다시 가져오는 거랍니다.”
어둠나무와 돌기둥 할머니는 빙긋이 웃어 주었어요.
그때 동굴 안쪽에서 불빛이 비쳤어요.
그 순간 할머니는 다시 돌기둥이 되었고, 어둠나무는 동굴 벽으로 바짝 몸을 붙였어요. 거인의 신발은 동굴 안으로 흘러가기 시작했어요.
불빛 속에서 그림자 둘이 왔다 갔다 하고 있었어요. 그들은 뭔가를 열심히 쓸어담고 있었어요. 그림자 둘은 황금을 훔치러 온 형제 도둑이었어요. 그들은 흥분한 듯 소리쳤어요.
“와! 아우야, 이제 우리는 부자가 됐어.”
“형, 이보다 큰 행운은 없을 거예요.”
“어서 서두르자. 거인이 오기 전에 일을 끝내야 해.”
“근데, 무슨 일이죠? 오늘은 거인이 꽤 늦는걸요?”
나는 형제 도둑이 주고받는 이야기를 모조리 듣고 있었어요.
거인의 신발이 동굴 모퉁이를 돌아나가자 형제 도둑들은 멈칫했어요.
나는 얼굴을 찡그리며 신발 속으로 엎드렸어요. 이제 죽었구나 생각했죠.
하지만 형제 도둑은 거인이 돌아온 줄 알았나 봐요.
“달아나자! 거, 거인의 신발이야!”
형제 도둑은 황금을 잔뜩 넣은 자루를 내팽개친 채 달아났어요.
나는 거인의 신발을 물가에 대 놓고 등불을 높이 들었어요.
굉장한 황금과 진기한 보물들이 군데군데 산더미처럼 쌓여 있었어요. 땅 위 사람들이 땅속에서 마구마구 캐간 것을 거인이 도로 가져와서 쌓아 놓은 것이에요.
작은 음악상자에선 아름다운 노랫소리가 들려왔어요.
나는 거인 아저씨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거인 아저씨는 좀체 나타나지 않았어요. 사방은 조용하고 물방울소리만 가끔 들렸어요.
그런데 내 마음속에도 조금씩 욕심이 생기기 시작했어요.
그때 어둠속에서 누군가 속삭였어요.
‘조심해. 네 마음속에 욕심보 괴물이 들어가려고 해.’
하지만 나는 잠시 등불을 끄고 바지주머니가 터질 정도로 보석과 황금덩이를 마구 쑤셔 넣었어요.

심장은 두근두근 뛰기 시작했어요.
‘이 정도면 거인 아저씨가 알아채지 못하겠지?’
돌기둥 할머니가 말한 대로 갑자기 눈앞이 캄캄해졌어요. 나는 다시 거인의 신발에 올라탔어요.
‘제발 거인 아저씨가 그 사이 돌아오지 말아야 할 텐데…….’
그러나 거인은 어디서 나타났는지 우레 같은 목소리를 쩡쩡 울리며 뛰어오기 시작했어요.
“거기 멈춰라! 멈춰!”
거인과 거리가 점점 가까워지고 있었어요. 신발은 곧 뒤집힐 것 같았어요. 다행히 다행히 동굴 끝이 보이기 시작했어요.
동굴 밖으로 나오자 어느새 해님이 산 위로 떠오르고 있었어요.
주머니 속에서 황금 덩이가 와그르 구르르 요란한 소리를 냈어요. 내가 뜀박질 할 때마다 그 애들은 함께 출렁거렸어요.
나는 쉬지 않고 달렸어요. 숨이 목까지 차올랐어요.
내 방에 이르러서야 나는 “푸우―” 하고 안도의 숨을 내쉬었어요.
나는 주머니에 손을 찔러 넣어 황금을 주물럭거리며 잠이 들었어요.
다음 날 아침이에요.
나는 잠이 깨자마자 얼른 주머니를 확인했어요. 그러나 그렇게 불룩하던 주머니는 그만 홀쭉해지고 말았어요.
그러다 문득, 나는 방바닥 위에 찍힌 커다란 발자국을 보았어요.
‘거인 아저씨가 도로 가져갔구나.’
내 마음은 날아갈 듯이 홀가분해졌어요.
거인은 내 마음속에 들어왔던 욕심보 괴물도 함께 데리고 간 것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