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낙화落花

영국의 시 축제들

시인은 청진기, 아픔을 듣고 붉은 꽃을 처방한다

여성의 눈으로 희망 찾기

특집을 기획하며 민족의 의지와 행운이 함께한「독립선언서」 작성 과정 한민족의 독립의지를 국제사회에 알린 영문 「3·1독립선언서」 「독립선언서」에서 배제된 여성들의 「대한독립여자선언서」 「독립선언서」에 담긴 이상과 현실

이야기꾼의 운명, 이야기의 힘

SNS는 눈, 유튜브 문학은?

“깨끗한 것이 선악보다 낫다”

자동차

고리키세계문학연구소에서

일출(日出), 빛과 색 이야기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모든 순간들이 한국문학이고 ≪현대문학≫이다

하필이면

김점순 어머니

가면 오리, 오면 십리

티브이를 보다가,뼈 펴는 소리 포스터

행자가 사라졌다! 눈과 사람과 눈사람

불꽃놀이

「동시대 문학의 시간착오와 불안」에 부쳐

운이 좋은 이유 작가, 같이 아픈 사람들이 주는 큰 위안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세밀하게, 간결하게 그리고 자유롭게 LOVE NEVER FAILS

“차(茶)란 먼저 형태를 만들고 마음을 담는거야”

역사가 인류에 대해 말해주는 것

다르게 또 새롭게, 문학 안에서 전진하는 페미니즘

통째로 얼지 않으려고

“죽음의 그림자 가운데 써나간 고통의 기록”

터키인들도 ‘타는 목마름’을 아는가!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19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대산칼럼

SNS는 눈, 유튜브 문학은?

글 정끝별 ㅣ 시인, 이화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계간 ≪대산문화≫ 편집자문위원, 1964년생 시집 『자작나무 내 인생』 『흰 책』 『삼천갑자 복사빛』 『은는이가』, 평론집 『패러디』 등

‘뚜루 루뚜 루’와 ‘뚜루 뚜루 뚜’, 이 두 리듬을 모른다면 당신의 SNS 지수 혹은 대중문화 지수는 빨간불이 들어오기 직전이다. 3년 만에 유튜브 동영상 조회수 21억 뷰를 기록한 동요 「아기상어」와 7개월 만에 6억 뷰를 기록한 블랙핑크의 뮤직비디오 「뚜두뚜두」 후렴구다. 싸이의 「강남스타일」은 공개된 지 5개월 만에 10억 뷰를 넘었고 현재 32억 뷰를 기록했다. BTS의 「IDOL」은 24시간 만에 4,500만 뷰를 달성했고, BTS는 4억 뷰 돌파 뮤직비디오 6편을 보유했다. 대한의 국민이라면 ‘홍카콜라’와 ‘알릴레오’를 아직 보지 않은 사람은 많을지 몰라도 그 이름을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유튜브에서는 유명인들만 스타가 되는 게 아니다. ‘크리에이티브한 누구나(유튜브 제작 주체인 유튜버를 크리에이터라고도 부른다)’가 자신만의 콘텐츠를 만들어 스타가 될 수 있는 ‘민주적인 플랫폼’이다. 1인 미디어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대도서관, 윰댕, 씬님, 밴쯔 등은 TV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에 고정 출연하면서 ‘셀럽’의 반열에 오른 유튜브 스타들이다. 구독자 16만 ‘영원씨TV’의 김영원(80) 씨는 국내 최고령 유튜버고, 구독자 240만 ‘서은이야기’의 신서은(4) 양은 최연소 유튜버다. 미국에서는 구독자 2,000만 ‘라이언 토이스 리뷰’의 7살 라이언이 지난해 44억 원의 유튜브 수익을 올려 화제가 되었다. 조회 1건당 1.2~2원의 수익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매달 로그인 사용자 19억 명(세계 인구 4분의 1이다!)의 유튜브는 ‘없는 게 없고’ ‘할 수 없는 게 없다’고 해서 ‘갓튜브(God+Youtube)’로도 불린다. 원래 ‘You’는 모든 사람을, ‘Tube’는 TV를 뜻하는데, ‘당신이 원하는 TV, 당신이 원하는 콘텐츠를 선택해서 보는 TV’라는 의미가 담긴 조어다. “Broadcast Yourself!(당신 자신을 방송하세요!)”라는 슬로건으로 2005년 서비스를 시작한 지 딱 1년 만에 ≪타임≫지는 “상상도 못했던 차원에서 수백만 명에게 즐거움과 교육, 자극, 상호 교감의 길을 열어놓았다”면서 유튜브를 ‘올해의 최고 발명품’으로 선정했다. 값싼 기기와 간단한 소프트웨어로 혼자서 촬영·편집·업로드할 수 있게 한, 다중을 위한 다중에 의한 다중의 웹 2.0 혁명이었다.
유튜브는 TV(방송)·네이버(검색)·페이스북(사회관계망서비스)을 모두 합친 존재다. 작년 우리나라 초등 6학년생들의 희망 직업에 유튜버가 운동선수·교사·의사·요리사에 이어 5위에 올랐다. 2015년 미국에서는 청소년들에게 가장 인기 있고 영향력 있는 사람들에 유튜버들이 1위부터 5위까지를 휩쓸었다. 21세기 주체인 ‘C세대’ 혹은 ‘Z세대’의 지향성이 반영된 결과다. C세대는 Connection, Creation, Community, Curation의 앞 글자 C를 따왔으며, 20세기 끝을 붙잡고 태어난 세대이기에 알파벳 끝자 Z를 붙여 ‘Z세대’라고도 한다. 이들은 최우선 최대한으로 인터넷과 인터넷에서 ‘연결되어’ 있다. 손가락만 움직이면 무엇이든 구할 수 있는 환경 속에서 재미없으면 안 본다는 냉정하고 명확한 취향과 기준을 가졌다. 게임, 요리, 먹방, 뷰티, 사건사고 등 일상의 ‘UGC(자체 제작한 짧은 동영상)’에서 스포츠·영화·TV 프로그램의 하이라이트는 물론 뮤직비디오 음원까지 그 사용자 폭을 넓혀가며 코드가 같은 사람들끼리 ‘연결된’ 콘텐츠를 찾고 소비하고 선도한다. 번역하고 홍보하고 요구한다. 선택하고 연대하고 생산한다. 유튜브가 콘텐츠고, 그 자체가 미디어이자 마케팅이 된 것이다. 그러니 유튜브는 이미 유튜브 문화·정치·경제·사회를 포함하게 되었다.
‘SNS’를 영어변환하지 못한 채 자판기를 치면 ‘눈’으로 오타가 난다. 매초 수십 시간 분량이 업로드 되는 동영상의 폭포 속에서 수십억 사용자의 ‘눈’들이 폭포수처럼 순간순간 이합집산하고 있다. 유튜브가 꿈꾸는 것은 이 ‘눈’들을 모으는 것, 유튜버와 유튜브 이용자와 광고주로 구성된 ‘유튜브 생태계’를 만들어 콘텐츠를 수익으로 연결하는 것이다. “외계인이 우리 지구에 대해 알고 싶어 한다면 구글을 보여줄 것이다. 그러나 우리 인간에 대해 알고 싶어 한다면 유튜브를 보여줄 것이다”라는 말이 빈말이 아니라면, 그토록 오래 ‘인간’에 대해 천착했고 그토록 오래 ‘크리에이티브’를 추구했던 문학은 황금알을 낳는 이 ‘유튜브 동영상 플랫폼’에서 어떻게 놀 수 있을까? 이제 시작해야 하는데 주어진 지면은 끝이 났다. 그러니 “I will be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