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낙화落花

영국의 시 축제들

시인은 청진기, 아픔을 듣고 붉은 꽃을 처방한다

여성의 눈으로 희망 찾기

특집을 기획하며 민족의 의지와 행운이 함께한「독립선언서」 작성 과정 한민족의 독립의지를 국제사회에 알린 영문 「3·1독립선언서」 「독립선언서」에서 배제된 여성들의 「대한독립여자선언서」 「독립선언서」에 담긴 이상과 현실

이야기꾼의 운명, 이야기의 힘

SNS는 눈, 유튜브 문학은?

“깨끗한 것이 선악보다 낫다”

자동차

고리키세계문학연구소에서

일출(日出), 빛과 색 이야기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모든 순간들이 한국문학이고 ≪현대문학≫이다

하필이면

김점순 어머니

가면 오리, 오면 십리

티브이를 보다가,뼈 펴는 소리 포스터

행자가 사라졌다! 눈과 사람과 눈사람

불꽃놀이

「동시대 문학의 시간착오와 불안」에 부쳐

운이 좋은 이유 작가, 같이 아픈 사람들이 주는 큰 위안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세밀하게, 간결하게 그리고 자유롭게 LOVE NEVER FAILS

“차(茶)란 먼저 형태를 만들고 마음을 담는거야”

역사가 인류에 대해 말해주는 것

다르게 또 새롭게, 문학 안에서 전진하는 페미니즘

통째로 얼지 않으려고

“죽음의 그림자 가운데 써나간 고통의 기록”

터키인들도 ‘타는 목마름’을 아는가!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19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나의 사진첩

고리키세계문학연구소에서

글· 사진제공 유종호 ㅣ 평론가, 전 대한민국예술원 회장, 1935년생 저서 『유종호전집 전 5권』 『시란 무엇인가』 『과거란 이름의 외국』 『서정적 진실을 찾아서』 『문학은 끝나는가』, 역서 『그물을 헤치고』 『파리대왕』 등


▲ 왼쪽부터 곽효환 시인, 필자, 한인 3세 출신 러시아 소설가 아나톨리 김, 정현종 시인, 조동일 평론가, 김현택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2003년 러시아어로 번역된 김소월 시집이 출간된 것을 기념하여 상트페테르부르크대학에서 세미나가 열렸다. 우리 쪽 참가자들이 모스크바의 고리키세계문학연구소에서 고리키의 동상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은 것이다.
모스크바에선 ‘붉은 광장’이 생각보다 소규모였던 것이 인상적이었다. 이에 반해서 러시아의 민들레꽃은 우리 쪽보다 아주 커서 흥미 있었다. 러시아 소설에 흔히 나오는 자작나무숲이 좋았다. 나타샤라는 흔한 여성 이름이 실제 발음되는 것을 들었다. 두 번째 ‘타’가 올라가면서 길게 발음됨을 알았다.
백야의 모스크바 참새언덕에서 시내를 내려다보며 백만장자 혁명가 알렉산더 게르첸 생각을 했다. 거기서 지척인 모스크바대학에 그의 동상이 서 있다는데 가보지 못한 것이 유감이다. 20년이 안되었는데도 아득한 옛일처럼 생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