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낙화落花

영국의 시 축제들

시인은 청진기, 아픔을 듣고 붉은 꽃을 처방한다

여성의 눈으로 희망 찾기

특집을 기획하며 민족의 의지와 행운이 함께한「독립선언서」 작성 과정 한민족의 독립의지를 국제사회에 알린 영문 「3·1독립선언서」 「독립선언서」에서 배제된 여성들의 「대한독립여자선언서」 「독립선언서」에 담긴 이상과 현실

이야기꾼의 운명, 이야기의 힘

SNS는 눈, 유튜브 문학은?

“깨끗한 것이 선악보다 낫다”

자동차

고리키세계문학연구소에서

일출(日出), 빛과 색 이야기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모든 순간들이 한국문학이고 ≪현대문학≫이다

하필이면

김점순 어머니

가면 오리, 오면 십리

티브이를 보다가,뼈 펴는 소리 포스터

행자가 사라졌다! 눈과 사람과 눈사람

불꽃놀이

「동시대 문학의 시간착오와 불안」에 부쳐

운이 좋은 이유 작가, 같이 아픈 사람들이 주는 큰 위안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세밀하게, 간결하게 그리고 자유롭게 LOVE NEVER FAILS

“차(茶)란 먼저 형태를 만들고 마음을 담는거야”

역사가 인류에 대해 말해주는 것

다르게 또 새롭게, 문학 안에서 전진하는 페미니즘

통째로 얼지 않으려고

“죽음의 그림자 가운데 써나간 고통의 기록”

터키인들도 ‘타는 목마름’을 아는가!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19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포스터

김상혁 시인, 1979년생
시집 『이 집에서 슬픔은 안 된다』 『다만 이야기가 남았네』 등

나는 얼마 동안 어쨌든 감동적인 시를 써야 한다는 생각에 사로잡혔다. 그러다가 곧 감동이 지겨워졌고, 애초 시와 감동이 대체 무슨 상관이란 말인가? 자문하며 스스로 화를 내기 시작했다. 그래서 감동을 아예 배제해보자는 방향으로도 가보았다가, 아니 그래도 조금은 그런 게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덜컥 겁이 났다. 나는 10년 동안 계속 이런 식인 것이다. 어떤 계절엔 멋진 비유에 끌린다. 조금 지나면 상황극에 끌리고, 어느 땐 조곤조곤한 말투야말로 시의 정수 같다. 지지난 계절엔 대화 형식에 혹하였고, 지난 계절엔 서로 엉뚱한 문장 사이에 존재하는 여백이 참 좋았다. 하지만 결론은 매번 다르지 않다. 하여튼 시는 잘 풀리지 않는다는 것. 이러다가 어느 날 시가 술술 잘 풀린다면 그땐 그만두자 싶은 것.


스터

지금 이곳만 아니라면 세상 어디 살아도 행복하겠다는
생각으로 포스터 앞을 떠나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여름날이었다 볕이 드는 거실에 아무렇게나 앉아 있는데 어린 동생이 들어와 그대로 드러눕더니 비눗방울을 불어달라고 한다 역시 어리면 어쩔 수 없나 생각하면서 나는 소파에 올라 동생 얼굴 위로 비눗방울을 분다 기왕 하는 거 제대로 하자는 생각에 작은 방울을 냈다가 큰 방울 냈다가 다시 작은 방울 큰 방울…… 동생은 호강한다는 표정으로 이런 건 정말 처음 본다고 말한다 거짓말, 비눗방울을? 아니, 누워서 보는 비눗방울 말이야 터지는 비눗방울을 멍청하게 쳐다보면서 딴생각 하는 거 말이야

하지만 나는 동생이 없다 오래전 그가 포스터에 홀려 집을 나갔고 어느 외국의 복잡하게 정돈된 도시에서 살다가 조용히 늙어 죽었다고 생각한다


포스터

네가 말해주는 친구 아버지의 죽음은 슬펐다
네가 말해주는 고양이, 개, 나무의 죽음은 슬펐다
슬픔을 소개받는 것 같다 그리고 절대로
너는 영혼 같은 건 세상에 없다고 말한다
죽으면 다 끝이고 남는 건 아무것도 없고
내가 죽은 다음에 꼭 보고 말겠다는 1억 년 전 지구도
공룡도, 죽은 자가 돌아오는 집과 공원 같은 것도 없다고 말한다
죽으면 다 끝이고 다시 만날 일 없다고 말하는 네가
나보다는 꼭 먼저 죽고 싶다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