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낙화落花

영국의 시 축제들

시인은 청진기, 아픔을 듣고 붉은 꽃을 처방한다

여성의 눈으로 희망 찾기

특집을 기획하며 민족의 의지와 행운이 함께한「독립선언서」 작성 과정 한민족의 독립의지를 국제사회에 알린 영문 「3·1독립선언서」 「독립선언서」에서 배제된 여성들의 「대한독립여자선언서」 「독립선언서」에 담긴 이상과 현실

이야기꾼의 운명, 이야기의 힘

SNS는 눈, 유튜브 문학은?

“깨끗한 것이 선악보다 낫다”

자동차

고리키세계문학연구소에서

일출(日出), 빛과 색 이야기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모든 순간들이 한국문학이고 ≪현대문학≫이다

하필이면

김점순 어머니

가면 오리, 오면 십리

티브이를 보다가,뼈 펴는 소리 포스터

행자가 사라졌다! 눈과 사람과 눈사람

불꽃놀이

「동시대 문학의 시간착오와 불안」에 부쳐

운이 좋은 이유 작가, 같이 아픈 사람들이 주는 큰 위안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세밀하게, 간결하게 그리고 자유롭게 LOVE NEVER FAILS

“차(茶)란 먼저 형태를 만들고 마음을 담는거야”

역사가 인류에 대해 말해주는 것

다르게 또 새롭게, 문학 안에서 전진하는 페미니즘

통째로 얼지 않으려고

“죽음의 그림자 가운데 써나간 고통의 기록”

터키인들도 ‘타는 목마름’을 아는가!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19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문학현장

세밀하게, 간결하게 그리고 자유롭게

- 제17회 대산대학문학상 수상자 선정

정리 유혜리 ㅣ 대산문화재단 문화사업팀

  

올해로 17회를 맞은 대산대학문학상이 한국문학을 이끌어나갈 새로운 얼굴들을 선정하였다.
교보생명의 후원을 받아 재단이 창비와 함께 시행하는 대산대학문학상은 대학생 특유의 패기와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매년 발굴하여 우리 문학계에 신선한 활력을 꾸준히 공급하고 있다. 수상자 선정을 위해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2018년 9월부터 11월 중순까지 시, 소설, 희곡, 평론, 동화 부문에서 작품을 접수하였고 총 781명이 응모하였다. 부문별 1~3명의 문인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하여 심사를 진행하였고 현재의 완성도는 물론이고 앞으로의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는 대산대학문학상만의 선정 기준을 바탕으로 심사를 진행하였다.
다양한 소재와 실험성 있는 작품들이 다수 응모되어 문학청년들의 열정을 가늠할 수 있었던 제17회 대산대학문학상은 소설을 제외한 시·희곡·평론·동화 부문에서 수상자 1명씩을 선정하고 수상자들에게 등단 자격 및 상금 7백만 원 그리고 해외문학기행의 기회를 수여하였다.
수상작으로 ▲시 부문은 적당한 거리감과 명료한 이미지, 교차하는 감정의 순간을 세밀하게 드러내면서도 자신의 목소리를 간직한 김연덕의 「재와 사랑의 미래」 외 4편 ▲희곡 부문은 돼지를 치는 집이라는 독특하면서도 간결한 설정으로부터 무심한 듯 툭툭 던져지는 대사들이 힘 있는 자장을 만들어낸 이다은의 「돼지의 딸」 ▲평론 부문은 공동체적 연대의 윤리를 섬세한 감성으로 발신하는 최은영의 소설이 문학의 윤리와 의미를 현재적으로 묻는 의미 있는 텍스트임을 논리적으로 규명한 박소연의 「오래된 비디오테이프의 동력, 그 마음을 움직이는 힘」 ▲동화 부문은 도식적인 주제의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고 확장적인 상상력에 깃댄 젊은 작가의 패기가 돋보인 장은서의 「타조관찰일지」외 1편이 각각 선정되었다. 수상작과 수상소감은 《창작과비평》(동화는 《창비어린이》) 2019년 봄호에 수록되었다. 1월 9일(수) 광화문 교보빌딩 23층 세미나실에서 개최된 시상식에는 1백여 명의 하객이 참석하여 작가로서의 첫걸음을 뗀 수상자들을 축하해 주었다. 이금이 동화작가는 심사위원을 대표하여 심사 총평과 함께 이제 본격적으로 문학의 길에 들어선 후배들을 환영하였고 한기욱 평론가는 격려사를 통해 앞으로 문인으로서 가져야 할 자세에 대해 당부하였다. 15회 대산대학문학상 소설 부문 수상자인 박규민 소설가는 자신과 같은 경로로 등단하게 된 수상자들에게 축사로서 축하의 마음을 전달하였다.

▲ 수상자와 심사위원 및 내빈     © 운영자


부상으로 제공된 해외문학기행은 2019년 2월 8일부터 17일까지 개최되었다. 수상자들은 영국 런던과 옥스퍼드 등을 방문하였으며 영국의 소설가 줄리언 반스와의 간담회, 옥스퍼드대학교 학생들과의 교류 등 특별한 문학적 체험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대산대학문학상 심사위원은 다음과 같다(가나다순).

시 부문 김이듬(시인), 신용목(시인), 유희경(시인)
소설 부문 김숨(소설가), 손홍규(소설가), 윤해서(소설가)
희곡 부문 김수미(극작가), 성기웅(극작가, 연출가, 극동대 교수)
평론 부문 백지연(평론가), 한기욱(평론가, 인제대 교수)
동화 부문 김해등(동화작가), 이금이(동화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