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낙화落花

영국의 시 축제들

시인은 청진기, 아픔을 듣고 붉은 꽃을 처방한다

여성의 눈으로 희망 찾기

특집을 기획하며 민족의 의지와 행운이 함께한「독립선언서」 작성 과정 한민족의 독립의지를 국제사회에 알린 영문 「3·1독립선언서」 「독립선언서」에서 배제된 여성들의 「대한독립여자선언서」 「독립선언서」에 담긴 이상과 현실

이야기꾼의 운명, 이야기의 힘

SNS는 눈, 유튜브 문학은?

“깨끗한 것이 선악보다 낫다”

자동차

고리키세계문학연구소에서

일출(日出), 빛과 색 이야기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모든 순간들이 한국문학이고 ≪현대문학≫이다

하필이면

김점순 어머니

가면 오리, 오면 십리

티브이를 보다가,뼈 펴는 소리 포스터

행자가 사라졌다! 눈과 사람과 눈사람

불꽃놀이

「동시대 문학의 시간착오와 불안」에 부쳐

운이 좋은 이유 작가, 같이 아픈 사람들이 주는 큰 위안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세밀하게, 간결하게 그리고 자유롭게 LOVE NEVER FAILS

“차(茶)란 먼저 형태를 만들고 마음을 담는거야”

역사가 인류에 대해 말해주는 것

다르게 또 새롭게, 문학 안에서 전진하는 페미니즘

통째로 얼지 않으려고

“죽음의 그림자 가운데 써나간 고통의 기록”

터키인들도 ‘타는 목마름’을 아는가!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19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번역 후기

터키인들도 ‘타는 목마름’을 아는가!

- 터키어역 김지하 시집 『타는 목마름으로』

글 오은경 ㅣ 동덕여대 교양대학 교수, 유라시아투르크연구소장, 번역가 저서 『이슬람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베일 속의 여성 그리고 이슬람』 『터키의 한국전쟁문학론(터키어)』 『20세기 터키와 한국 소설 속의 여성(터키어)』 역서 『독사를 죽였어야 했는데』 『의적 메메드 상, 하』 『바람부족의 연대기』 『이난나』등

 

터키인들도 ‘타는 목마름’을 아는가!


- 터키어역 김지하 시집 『타는 목마름으로』

글 오은경 ㅣ 동덕여대 교양대학 교수, 유라시아투르크연구소장, 번역가 저서 『이슬람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베일 속의 여성 그리고 이슬람』 『터키의 한국전쟁문학론(터키어)』 『20세기 터키와 한국 소설 속의 여성(터키어)』 역서 『독사를 죽였어야 했는데』 『의적 메메드 상, 하』 『바람부족의 연대기』 『이난나』등

터키는 역사적으로 우리 한민족과 고대사에서부터 친근한 이웃이었을 뿐만 아니라 한국전쟁 때 만여 명이 넘는, 가장 많은 지상군을 파병했던 국가이다. 터키의 근현대사 또한 반복되는 군부 쿠데타와 독재 속에 존속해왔다는 측면에서 한국의 현대사와 크게 다르지 않다. 터키 지식인들은 한국의 민주화 과정과 열사들의 희생, 용기 등이 무엇 때문에 가능할 수 있었는지 궁금해 하기도 하고 놀라워하기도 한다. 한편으로는 터키에서는 한국과 같은 놀라운 규모로 민주화 투쟁이 없었다는 것을 통탄하기도 하고, 한국인의 열정에 부러움을 표출하기도 한다. 이는 비단 터키만의 일은 아닐 것이다. 한국의 괄목할만한 경제 성장에 대해서 주목했던 국제 사회는 이제 민주주의와 정의를 되찾기 위한 시민들의 열망과 노력에 다시 감동하고 있다.

시인 김지하의 초기작인 『타는 목마름으로』는 한국인의 민주화에 대한 열망의 역사와 더불어 태어났던 작품이다. 지구상에는 민주적 삶을 가로막는 수많은 장벽들이 아직도 굳건히 버티고 있을진대, 한국의 민주주의와 정의 실현을 위해 스러져 갔던 수많은 사람들의 희생을 기리며, 그들의 위대한 정신을 민주주의를 갈망하고 갈구하는 터키 국민들과 나누고 싶었다. 폭력에서 비폭력으

로, 투쟁을 축제로, 그렇게 현대사를 이끌어 갔던 한국의 민중들의 민주화에 대한 열망과 외침을 터키인에게 전해주고 싶었다고나 할까.
민주화 투쟁이 일고는 있지만 2016년 쿠데타 시도 이후 터키 사회는 날이 갈수록 경직되어 가고 있다. 터키 사회를 놓고 ‘민주화는 무엇인가’라는 것에 대한 새로운 문제제기가 되기도 한다. 세속주의와 이슬람주의 사이에서 진자운동을 하고 있는 터키 현대사의 흐름은 ‘이슬람 민주주의’라는 새로운 명분 속에 희석되고 있기도 하다.
『타는 목마름으로』라는 갈망의 외침을, 시(詩)라는 압축된 언어 속에서 전달받을 수 있는 감동과 생동감을, 과연 모국어가 아닌 외국어로 전달할 수 있을까. 이런 질문은 번역을 시도하는 내내 뇌리에 끊임없이 제기되는 문제였다. 그러나 이미 고은 시인의 『만인보』와 『시선집』 등 이미 300여 편을 번역한 바 있고, 출판 이후 터키 문단에서 한국시에 대한 관심은 매우 급증했다. 터키에도 나즘 히크멧이라는 정치와 현실을 시로 노래한 위대한 시인이 존재한다. 터키인들은 두 시인을 비교하면서 한국과 터키가 처한 공동의 현실과 역사를 되돌아보기도 했다. 이러한 자신감에 힘입어 한 번 더 과감하게 한국의 지난 과거 현실과 역사를 담은 시를 번역할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
다만, 터키인들은 한국의 산문시에 대한 이해도가 전무하다. 터키에서 시는 운율과 각운과 리듬 등 음악적 요소들을 담고 있어야만 한다. 한국인이 갈구했던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과 자유 그리고 정의를 리듬과 운율 속에 표현하는 것은 또 다른 작업이었다. 번역은 여러 차례 수정과 보완 작업을 통해 이루어질 수밖에 없었다. 터키의 저명한 현대 시인 메틴 투란이 운율을 다듬어 시적 언어를 살려 넣었다. 터키 시인과 공동작업으로 탄생한 『타는 목마름으로』가 터키인들의 가슴 속에 역사를 온몸으로 만들어 나갔던 한국인들의 정신을 전달하는 새로운 한류가 되기를 바라본다.


※ 터키어역 『YAKICI SUSUZLUKLA 타는 목마름으로』는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을 받아 필자와 메틴 투란의 번역으로 2019년 터키 Ürün Yayınları에서 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