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경희

런던, 낡음을 견디는 외로움의 제국

나는 김혜순으로 태어나진 않았지만 김혜순으로 살다가 다시 김혜순이 아닌 곳으로 가게 되지요!

특집을 기획하며 ①특별한 계기에 쓴 시 ②극지에서 고독에 떨며 피흘리며 쓴 「사람의 가을」과 「응」 ③운명적인 만남 ④저주받은 걸작은 끝내 쓰지 못한 걸작

국립한국문학관?

폭력의 문명사에 맞서는 시적 비전

스스로를 복제하고 스스로를 삭제하기

두 아버지에 대하여

그 긴 겨울의 통로를 비집고, 나의 플래시 속으로 걸어온 시인*

오직 드높고 푸른 자유 그것이면 된다

쇳물의 뜨거움이 담긴 「야학일기」 연작 7편

나뭇잎이 벌레 먹어서 예쁘다 남을 먹여가며 살았다는 흔적은 별처럼 아름답다

사당학파 사람들

종일 본가 (終日 本家)하지 않기 위해서

가을 정원, 색(色)과 향(香)의 향연

우리가 아는 ‘그 가족’은 어떻게 생겨났을까

①어제 죽었다면,토지 탁구 ②배틀그라운드

①슬픈 얼굴의 기사 ②불타는 수용소

황금을 훔치는 거인

소설에서의 양자역학, 평행우주, 자유의지의 문제에 대하여

①이웃 나라 ②걸으면 걸을수록 ③뮌스터 가는 기차

이번 생은 망했지만 뭐 어때

①새로운 개성과 공감의 가능성을 열다 ②제27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문학은 어떻게 독자의 마음을 흔드는가

법정드라마가 아닌 아픈 사랑이야기

수상소감, 아이패드, 소설집, 자두

라틴아메리카 3대 자연주의 소설

독일 사람은 모르는 ‘삼계탕’과 ‘식혜’ 그리고 수많은 ‘무명氏들’

출발어 중심의 번역과 도착어 중심의 번역 사이에서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2019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기획특집

특집을 기획하며

2018 한중일 동아시아문학포럼
- 21세기 동아시아문학, 마음의 연대
: 전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



한중일 삼국의 문인들이 모여 20세기 전반에 얼룩진 근대사의 갈등을 딛고 이웃이라는 의식 을 공유하며 동아시아가 함께 나아갈 공동의 미래와 평화비전을 모색하는 이 지난 10월 개최되었다.
대산문화재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중일 동아시아문학포럼 조직위원회 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21세기 동아시아 문학, 마음의 연대 : 전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를 주제로 10월 17(수)~18일(목) 양일 간 교보컨벤션홀(광화문 교보빌딩 23층)에서 열렸다.
이틀간의 포럼에서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는 기조강연이 진행되어 첫째 날에는 한중일 조직 위원장인 최원식·톄닝·히라노 게이치로, 둘째 날에는 나카지마 교코, 권여선, 츄화둥 등의 작가 와 학자들이 포럼의 주제에 대해 큰 화두를 던져주었다. 오후에 진행되는 작품교류 세션은 스물 세 명의 작가들이 전통·차이·미래·독자 네 주제로 나뉘어 주제에 대한 발제와 토론을 벌였다.
작가들이 서로, 또 독자들과 보다 가까이에서 교류를 나눌 수 있도록 부대행사 또한 다채롭게 진행되었다. 먼저 16일에는 포럼 개최에 앞서 한중일 조직위원회 대표 공동 기자간담회가 열렸 다. 각 작가단이 이번 포럼에 임하는 소회, 포부를 밝히고 동아시아 정세에 대한 진단과 전망 등 에 대한 깊이 있는 질문과 답변이 오고갔다. 17일 저녁에는 한중일 작가들이 문학의 밤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에서 문학작품 낭독과 판소리·무용 공연이 함께하는 복합 예술공연을 선보 였다. 19, 20일에는 인천문화재단의 주관으로 이틀 간 인천 일대를 돌아보며 한중일 작가들이 보 다 깊이 있는 교류를 나누었다.
이번 특집에서는 ▲포럼에서 발표된 눈여겨 봐야할 주요 원고 7편 ▲이틀간의 포럼 참관기 ▲ 한중일 조직위원회 대표 공동 기자간담회의 기록을 실어 동아시아 공동의 미래와 평화비전을 모 색하기 위해 삼국의 작가들이 함께 고민하고 대화를 나눈 흔적을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