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산그늘

‘어린아이’ 되기의 시학을 향하여

마을 이름을 바꾸고 실제 지명이 된 소설 『은비령』

문학, 다시 떠나는 아브람의 길

특집을 기획하며|2016 우리 문화의 아젠다 혹은 쟁점들 ①국가라는 신체, 애국이라는 증상 ②‘젊은 문예지’ 등장, 소프트하고 비주얼하고 감성 친화적인 ③미술계의 위작·대작 사건 톺아보기 ④기계적 친절이 싫다

한국문학, 압축된 광기

밥 딜런의 노벨문학상 수상이 의미하는 것

토해내지 못하면 죽을 것 같은 절실한 말들

불꽃같은, 그러나 쓸쓸했던

우리가 ‘문학’이라고 이름 붙일 수 있는 그 모든 것들

고독과 산책, 고독한 산책

영화로 서구를 소비하다

열려 있는 손이 있고 주의 깊은 눈이 있고 나누어야 할 삶, 삶이 있다

인도네시아 페칸바루에서

백조를 닮은 소설가 권지예

중계동, 서울의 어제와 오늘이 공존하는 곳

생활고와 싸운 고려 시 문학의 영수(領袖)

몸 생각 외 내가 달의 아이였을 때 외

레테는 마르지 않는다 트레이너

안녕, 백곰

첫 번째|내설악 겨울나기 두 번째|대한민국에서 경차 타기 세 번째|한국 모더니즘 문학을 넘어 네 번째|이렇게 길을 달리다 보면

제24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선정|한국문학의 푸른빛을 보다 소설 부문|분단문학을 넘어선 연대기적 가족서사 시 부문|주체 없는 어떤 영원성 평론 부문|흔들릴수록 더욱 뚜렷이 보이는 희망의 불빛 번역 부문|유려하고 성취도 높은 스페인어 문장의 진경

이 계절이 몰고 온 문학계의 충격과 공포, 그리고 분노

한국의 혼을 지킨 러시아 작가 아나톨리 김

글로 걷는 순례길, 영상으로 지나가는 순례길

자신만의 ‘향기의 왕국’을 세우려는 테러리스트

첫 번째 선을 긋는 것에 관해

개성적 문체가 된 번역투의 문장을 직역하다

‘모호성’을 ‘명확성’으로 혹은 모호성까지 살리지 못한

천둥벌거숭이 은자(隱者)가 되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 총회 및 제15기 출범식 등

기획특집

특집을 기획하며|2016 우리 문화의 아젠다 혹은 쟁점들

글 조강석 ㅣ 평론가, 인하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교수, 계간 ≪대산문화≫ 편집자문위원. 1969년생
평론집 『이미지 모티폴로지』 『경험주의자의 시계』 『아포리아의 별자리들』, 연구서 『비화해적 가상의 두 양태』 등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저물어간다는 말이 상투적으로 들렸던 적이 드물었다는 것이 우 리의 현대사와 관련된 사실관계라고 한다면 그것은 지나친 농담일까? 틀림없이 올해도 ‘다 사다난’했다. 매일같이 눈과 귀의 역치를 높이는 소문들과 그것이 이내 사실로 몸을 뒤집 는 현장을 목도하는 것이 일상이 되어 버린 상황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 문화계 역시, 어떤 의미에서는 지금까지의 역사를 관행으로 돌려세우는 파격들과 특정한 가치와 양식에 대한 믿음을 의심하게 만드는 사건들이 가득한 한 해였다. ≪대산문화≫에서는 2016년의 문화적 꼭지점들을 확인해보기로 했다. 좋은 필자분들이 간명하게 변화의 양상과 의미를 짚어주었다.
 장은수는 문학계의 화제가 되었던 새로운 문예지의 출현과 이에 수반된 기존 문예지의 혁신 양상에 대해 그 의의를 설명하고 조언을 곁들였다. 강유정은 소위 ‘애국 마케팅’ 혹은 속어로 ‘국뽕’ 논란을 일으켰던 애국주의 서사 기반의 영화에 대한 비판적 견해를 개진하고 있다. 김윤섭은 단지 미술계뿐만이 아니라 예술계 전반의 관행과 안일한 의식을 뒤돌아보 게 만든 위작·대작 논란과 관련하여 우리가 주목해야 할 중요한 지점들을 짚어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윤대현은 우리 사회에 분노와 혐오 정동이 만연하게 된 까닭에 대해 설명하고 특히, 부당한 대우와 부조리한 환경에 대한 정당한 분노를 초과해 스스로 제어가 되지 않 는 과도한 공격적 격분에 휩쓸리게 되는 것을 경계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돌아보고 매듭짓고 계획하기 위해 한 해의 쟁점들을 일별하는 이 지면이 다양한 안목에 부 응하기를 기대해본다.